세계일보

검색

연세로 차량 통행 9년 만에 허용

입력 : 2023-01-20 01:00:00 수정 : 2023-01-19 23:18: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대문구, 1월 20일부터 9월까지
대학·백화점과 주차장 공유

20일부터 서울 신촌 연세로가 9년 만에 차량 통행이 허용된다. 서울 서대문구는 늘어날 차량을 주차할 수 있도록 대학·백화점과 주차장을 공유하기로 했다. 동시에 신촌·이화여대 일대 상권 활성화 정책을 편다.

이성헌 서대문구청장은 19일 신촌 파랑고래에서 기자설명회를 열어 “연세로 차량 통행 정상화는 신촌 상권 회복을 위한 하나의 핵심 수단”이라며 “신촌 되살리기를 위한 전방위 사업과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연세로는 20일 자정부터 오는 9월30일 자정까지 이륜차를 제외한 모든 차량 통행이 허용된다. 2014년부터 시행한 대중교통전용지구가 이 기간 일시 해제돼서다. 서대문구는 그간 상권 침체로 인한 인근 상인들의 차량 통행 허용 민원, 주변 골목 우회 차량 증가에 따른 안전·소음 민원이 이어져 차량 운행을 재개하기로 했다.

서울시와 서대문구는 오는 6월까지 상권, 9월까지 교통 변화를 모니터링해 대중교통전용지구 운영 방향을 결정한다. 이 기간에도 버스킹이나 중급 규모 이하의 축제는 여유 공간에서 충분히 가능하다고 서대문구는 밝혔다. 대형 행사는 사전 예고를 거쳐 교통 통제 하에 진행한다.

구는 아울러 주차난을 막기 위해 연세대와 협약을 맺었다. 이달 말부터 토·일요일, 공휴일에 시간당 1000원대의 요금으로 1000대 규모의 연세대 주차장을 개방한다. 현대백화점, 창천교회, 세브란스병원, 이화여대 등과도 같은 내용의 협약을 추진한다.

서대문구는 상권 활성화를 돕기 위해 4월까지 신촌 일대 지구단위계획을 재정비한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