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손보협 “미래 새로운 위험 보장 강화하겠다”

입력 : 2023-01-20 01:00:00 수정 : 2023-01-19 22:09: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맞춤형 펫보험 개발 지원 등도 나서기로

손해보험업계가 반려인구 증가에 발맞춰 맞춤형 반려동물보험(펫보험) 개발 지원을 적극 추진한다. 앞으로 사회에서 발생할 수 있는 새로운 위험에 대한 보장을 강화하는 상품 개발에도 나선다.

 

정지원 손해보험협회장은 19일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위험보장이라는 손해보험의 본질적 가치를 강화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같은 내용을 담은 중점 추진과제를 제시했다.

최종수 손해보험협회 소비자서비스본부장(왼쪽부터), 김지훈 손보협회 기획관리본부장, 정지원 손보협회장, 김대현 손보협회 전무, 서영종 손보협회 손해보험2본부장, 신종혁 손보협회 손해보험1본부장이 19일 열린 ‘2023년 손보협회 기자간담회’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손해보험협회 제공

손보협회는 △미래사회 신(新) 위험 보장강화와 손보 산업 경쟁력 확보 △낡은 관행과 업무방식 혁신을 통한 보험산업의 소비자 신뢰회복 △보험산업 내실화를 통한 건전한 지속성장 환경 조성 등 3가지 목표 아래 총 9가지의 주요 과제를 선정했다. 손보협회 관계자는 “경제·산업 여건과 시장의 트렌드 변화, 소비자의 ‘뉴 디맨드’(새로운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보협회는 우선 반려동물의 ‘웰리빙’ 지원을 위한 제도개선 및 상품 개발을 지원하기로 했다. 현재 펫보험 시장은 동물병원별로 진료용어가 다르고, 진료비 편차도 커서 보험료 산정 및 손해율 관리가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협회는 질병 및 진료행위의 표준 명칭이 일선 동물병원에서 활용되도록 관계부처와 협의를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펫보험 가입 시 보험사와 제휴된 동물병원에서 사용할 수 있는 쿠폰(리워드)을 제공해 반려동물의 건강관리 지원은 물론 보험 가입률을 끌어올리는 방안도 추진한다.

 

또 손보협회는 지방자치단체가 가입하는 시민안전보험의 보장 항목도 정비할 계획이다. 우선 이태원 압사 참사와 같은 다중밀집 인파 사고 등 사회재난으로 발생하는 광범위한 피해를 보장할 수 있도록 시민안전보험에 사회재난 특약을 이달 중 신설할 방침이다. 시민안전보험이 15세 미만 미성년자의 사망도 보장할 수 있도록 현재 국회 발의된 상법 개정안 통과도 지원하기로 했다.

 

추진과제 중에는 고령화 등 사회·인구 구조 변화에 따라 증가하는 요양서비스 수요 및 고독사 등 새로운 위험의 출현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도 포함됐다. 손보협회는 고령자 돌봄에 대한 민간 역할 확대를 위해 손보사가 요양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연구용역 및 건의를 추진한다. 아울러 고독사 관련 사회적 비용(장례비, 유품정리비) 등에 대비하기 위한 보장 방안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협회는 이밖에 손보사들이 고유의 디지털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마이페이먼트업’을 손보사가 영위할 수 있도록 하고, 인슈어테크(보험과 기술의 합성어)를 활용한 보험서비스 개선도 지원하기로 했다. 정 회장은 “미래 변화에 맞춰 새로운 손해보험 시장을 실현함으로써 손해보험업계가 소비자의 든든한 디딤돌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