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상현, 나경원 비판한 초선 집단 성명에 “국민 눈에 어떻게 비칠지 걱정”

입력 : 2023-01-20 05:00:00 수정 : 2023-01-20 12:02: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날 페이스북서도 "국민의힘 전대는 소위 '김장연대'가 윤심팔이 하며 대통령 끌어들였을 때부터 첫단추 잘못 채워져" 지적
뉴스1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사진)은 19일 당내 초선 의원들이 나경원 전 의원을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한 것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을) 특정 정파의 대통령으로 한정하려는 행태로 비쳐서야 되겠는가"라고 쓴소리를 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초선 의원이 각자 자유롭게 의사를 표현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그러나 이번 집단적 성명발표는 내용적으로도 형식적으로도 아쉬움이 남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지금까지 초선 의원 혹은 소장파 의원들의 집단행동은 이른바 정풍운동의 결기로 인식돼 왔고, 이 때문에 국민적 지지를 받았으며 정치개혁의 단초가 되기도 했다"며 "그러나 이번 집단 성명이 국민 눈에 과연 어떻게 비칠지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다수의 힘으로 상대의 의견을 억압하는 반지성주의가 민주주의를 위기에 빠뜨리고 있다'는 윤 대통령 취임사 일부를 인용하며 "이런 대통령의 철학에 공감한 국민이 이번 집단 성명을 어떻게 바라볼지도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그러면서 "국민의힘 당원 모두는 대통령의 성공을 바라는 ‘원팀’"이라며 "대통령을 이제 ‘전 국민의 대통령으로 놓아드리자. 국민의힘 대통령으로 가두지 말자"고 제안했다.

 

이어 "다시 말씀드리지만, 국민의힘 당원 모두는 대통령의 성공을 바라는 원팀"이라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전날(18일)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 대표 후보들에게 고한다. 제발 당 대표 선거에 대통령을 끌어들이지 맙시다"며 "윤 대통령은 어차피 원팀이다. 당 대표가 되는 사람은 당연히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 뛰어야 하고, 대통령실 또한 당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국정 운영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전대는 소위 '김장연대'(김기현+장제원)가 윤심팔이를 하며 대통령을 끌어들였을 때부터 첫 단추가 잘못 채워졌다"며 김기현 의원을 겨냥하기도 했다.

 

또한 나 전 의원을 향해서도 "본인에 대한 해임이 대통령의 본의가 아니라고 하면서 대통령을 끌어들이고 있다"며 "이 또한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