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대통령, 다보스포럼 연설 “글로벌 공급망 복원 시급…한국이 역할”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이슈팀

입력 : 2023-01-19 20:57:06 수정 : 2023-01-20 02:21: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자유와 연대 정신으로 공급망 복원력 강화”
“韓, 협력적·포용적 경제기술 생태계를 조성”
“에너지 안보 강화 위해 원자력·청정수소 주목”

윤석열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다보스포럼) 특별연설에서 “지금 가장 시급한 것은 호혜적 연대를 바탕으로 한 공급망의 복원력 강화”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포럼 참석 이틀째인 이날 약 15분간 진행한 연설에서 “우크라이나전쟁은 공급망 교란을 가중시켰다. 공급망의 재편 과정에서 안보·경제·첨단기술에관한 협력이 국가들 사이에서 패키지로 운용되면서 블록화되는 경향이 강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다보스에서 열린 2023년 세계경제포럼 연차총회에서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윤 대통령은 “공급망의 복원력 강화 역시 자유와 연대라는 정신을 바탕으로 풀어나가야 할 것”이라며 “튼튼한 연대를 통해 복원력 있는 공급망을 구축하고, 세계시민의 공존을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도체·이차전지·철강·바이오 분야에서 경쟁력을 확보한 한국이 글로벌 공급망의 핵심 파트너가 될 것이라며 “보편적 규범을 준수하면서 서로 신뢰할 수 있는 국가들과 함께 공급망의 안정을 위해 연대하고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최근 발표한 인도-태평양 전략은 자유·평화·번영을 염원하는 나라들과 함께 협력하고 함께 혁신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며 “협력적이고 포용적인 경제기술 생태계를 조성해 인류의 공동 번영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글로벌 공급망의 복원력 강화 이외에 △기후변화 위기극복 △보건·디지털 격차 등을 국제사회 번영을 위협하는 과제로 꼽으면서 “이런 도전을 극복하는 길은 더강력하게 협력하고 연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에너지 안보를 강화할 핵심 수단으로 원자력 발전과 청정 수소에 주목해야 한다”며 “우리 정부는 원전의 확대로 탄소중립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에너지 안보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다보스에서 열린 2023년 세계경제포럼 연차총회에서 특별연설을 마친 후 클라우스 슈밥 세계경제포럼 회장과 대담하고 있다. 뉴시스

원전 기술이 필요한 국가들과도 협력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미래 에너지의 ‘게임 체인저’로 청정 수소를 꼽으면서 “중동·유럽 등 그린수소생산에 강점을 가진 국가들과, 한국·일본 같이 수소 활용에 앞서가는 국가 간 협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보건 격차에 대해서도 “한국의 보건위기 대응 경험과 성과를 공유하고, 팬데믹 대응 역량의 국가 간 격차 해소를 위한 국제사회 노력에 동참하겠다”며 “신종감염병대응을 위한 국제협력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디지털 격차와 관련해서는 “대한민국은 디지털 권리장전을 마련해 글로벌 디지털 질서의 정립에 기여할 것”이라며 “디지털 기술과 경험의 공유와 확산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세계가 직면한 구조적 문제는 협력과 연대 없이는 해결 불가능하다”며 국제사회의 협력과 한국의 주도적 역할을 거듭 강조했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