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진태 “강릉 제2청사 만들어 7월부터 근무”

입력 : 2023-01-20 01:00:00 수정 : 2023-01-19 22:00: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도의회 의원총회 참석해 강조
“하루빨리 조직 개편 할 것” 밝혀

김진태 강원도지사의 강원 영동·남부권 핵심 공약인 ‘강릉 제2청사 개청’이 올해 본격화한다.

김 지사는 19일 강릉 스카이베이호텔에서 열린 ‘강원도의회 2023 의원총회’에 참석해 “강릉에 제2청사를 만들어 오는 7월1일부터 근무하겠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그는 “말로만이 아니고 (제2청사를) 제대로 만들겠다”며 “그 전에 조직 개편을 마무리해 제2청사에 어떤 조직과 기구를 가지고 갈 것인지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직원들이 근무할 제2청사 신축과 관련해서는 “새로 청사를 지어서 가기에는 시간이 걸릴 것 같다”며 “해결해야 할 입법적인 문제도 남아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도 지휘부는 강릉 환동해본부 등 월 1회 이상 정기적으로 영동·남부권에서 집무하고 있다. 도 지휘부가 직접 현장에 찾아가 영동·남부권 지역 도민들의 의견을 듣고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김 지사는 “강릉을 비롯한 영동 지역 주민들의 염원이 큰 만큼 하루 빨리 조직을 개편하겠다”며 “건물 신축이 어렵다면 다른 건물을 임대해서라도 서둘러 제2청사를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강원도는 경북도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넓은 면적(1만6875㎢)에도, 도청 소재지와 주요 기관이 영서 북부권인 춘천에 치우쳐 있다는 지적이 줄곧 제기돼왔다.


강릉=박명원 기자 03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