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시다 지지율 26.5%로 ‘최저’ 경신…고물가·증세 등 영향

, 이슈팀

입력 : 2023-01-19 22:00:00 수정 : 2023-01-19 19:43: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내각 지지율이 출범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다고 지지통신이 19일 밝혔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지난 13∼16일 18세 이상 2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기시다 내각 지지율이 전달보다 2.7%포인트 떨어진 26.5%를 기록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AFP연합뉴스

지난해 10월 조사의 지지율인 27.4%보다 낮은 최저치로, 4개월 연속 20%대에 머물렀다.

이번 조사에서 기시다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전달보다 1.1%포인트 오른 43.6%였다.

응답자의 56.4%는 지난해 10월 이후 잇따른 각료 사퇴에 대한 기시다 총리의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았다.

방위비 증액을 위한 증세 방침에 대해서는 ‘반대’ 의견이 50.8%로, ‘찬성’(24.7%)의 두 배에 달했다.

저출산 문제와 관련된 증세에도 반대한다는 비율이 56.7%로 절반을 넘었다.

지지통신은 “고물가와 방위 증세 방침이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기시다 내각 지지율은 다른 언론이 시행한 조사에서도 20∼30%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