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철수 “여론조사 방식 따라 安·金·羅 그렇게 차이 나지 않고 제가 1위 하기도”

입력 : 2023-01-20 05:00:00 수정 : 2023-01-20 12:39: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구 서문시장 방문해 "결선투표서 1위 할 자신 있다. 누가 수도권에서 이길 것인가·확장성이 더 있는가 당원이 결정할 것"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사진 맨 앞줄 왼쪽에서 두번째)은 19일 "전당대회 결선투표에서 1위를 할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그는 이날 대구 서문시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전당대회의 특징은 결선투표가 있는 것 아니겠나. 결선투표 때 과연 누가 수도권에서 이길 것인가, 누가 더 확장성이 있는가, 그런 점을 두고 당원들께서 결정하실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서 김기현 의원이 1위로 나오는 것과 관련해서는 "조사방식에 따라 세후보(김기현·나경원·안철수)가 그렇게 차이 나지 않고, 제가 1위를 하는 경우도 제법 있다"고 덧붙였다.

 

안 의원은 친윤(친윤석열)계 의원들의 나경원 전 의원에 대한 공세에 대해선 "집단린치로 표현할만한 그런 일들은 더는 생기지 않았으면 한다"고 했다.

 

이어 "전당대회가 당원들의 축제가 되고 누가 뽑히든 간에 우리 당이 국민들의 관심을 끌고 컨벤션 효과를 얻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더는 이렇게 분열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수도권 후보 간 연대 가능성에 대해선 "수도권 중심으로 대응을 해야만 수도권에서 이길 수 있다"며 "그런 뜻에서 저나 윤상현 의원이나, 나경원 의원이 생각을 공유하고 있는 지점이 있다"고 답했다.

 

이날 정오께 서문시장을 찾은 안 의원은 상인들과 간담회에 이어 칠성시장과 관문시장을 차례로 돌아본 뒤 서울로 향한다.

 

안 의원은 대구 방문 이유에 대해 "첫째는 우리 당을 지켜주신 당원분들 시민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러 왔다"고 했다.

 

또 "둘째로는 정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민생경제를 살리는 것이라고 박정희 전 대통령께서 말씀하셨지 않았나”라며 “현장을 둘러보고 상인분들의 말씀을 직접 듣고 대책들을 마련하러 방문했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