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해오름동맹도시' 포항·경주·울산, 고향사랑기부금 상호 기부 눈길

입력 : 2023-01-20 01:00:00 수정 : 2023-01-19 17:39: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해오름동맹 도시인 경북 포항시·경주시·울산광역시가 고향사랑기부금을 상호 교차 기부해 눈길을 끈다.

 

19일 포항시·경주시에 따르면 전날 이강덕 포항시장은 울산·경주시에, 주낙영 경주시장은 울산·포항시에 각각 기부했다.

(왼쪽부터)고향사랑기부금을 상호 기부한 김두겸 울산시장, 이강덕 포항시장, 주낙영 경주시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포항시·경주시·울산시 제공

김두겸 울산시장은 전날 오전 울산시장실에서 기부시스템인 '고향사랑e음'을 이용해 포항시와 경주시에 각각 기부금을 기탁했다.

 

이번 행사는 해오름동맹 도시 간 상생협력을 대내외에 알리고, 상호 고향사랑기부제 활성화를 응원하고자 마련됐다.

 

해오름동맹은 신라 문화권이 있는 포항·경주·울산이 3개 도시 공동 발전을 위해 2016년 결성한 행정협의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상호 기부가 초석이 돼 고향사랑기부제의 성공적인 안착을 도모하길 기대한다”며 “고향사랑기부제에 동참해준 기부자의 소중한 마음을 포항시민에게 행복으로 돌려드릴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오늘 기부행사를 통해 많은 분들이 고향사랑기부제의 취지에 공감하고 적극 동참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며 “고향사랑기부제를 통해 지방재정 확충과 답례품 제공 등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오늘 행사가 포항·경주·울산시민을 비롯한 많은 분들이 고향사랑기부제 취지를 공감하고 기부에 동참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이 제도가 조속히 정착해 인구감소 등으로 어려움이 있는 지방에 활력소가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고향사랑기부제는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시행된 제도로 개인이 자신의 주소지가 아닌 지방자치단체에 기부하면 세액공제 혜택과 답례품(기부액 기준 최대 30%)을 받는 제도이다.


포항·경주=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