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BNK금융지주 차기 회장 후보 빈대인 확정

입력 : 2023-01-20 01:00:00 수정 : 2023-01-19 19:30: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BNK금융지주 차기 회장 후보에 빈대인(사진) 전 부산은행장이 선정됐다.

BNK금융지주는 19일 임원추천위원회와 이사회를 연달아 열고 빈 후보자를 차기 대표이사 회장 후보로 추천·확정했다고 밝혔다. BNK금융지주 임추위는 “서류심사 평가, 프레젠테이션 및 면접 평가, 심층 면접의 과정을 통해 경영성과와 역량, 자격요건 적합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검증했다”며 “외부 자문기관의 평판 조회 결과까지 고려해 빈 후보자를 최종 후보로 추천했다”고 설명했다.

빈 후보자는 1988년 부산은행에 입행한 이후 2013년 경영진으로 선임돼 영업본부장, 경남지역본부장, 신금융사업본부장, 미래채널본부장을 역임했다. 2017년 4월 은행장 경영공백 발생으로 직무대행에 임명됐으며, 이후 같은 해 9월 은행장에 올라 2021년 3월 임기 만료로 퇴임한 바 있다.

임추위 종료 후 개최된 이사회에서도 임추위의 추천 사유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해 차기 대표이사 회장 후보로 빈 후보자를 확정했다. 빈 후보자는 오는 3월 정기 주주총회의 의결을 거쳐 임기 3년의 BNK금융지주 회장으로 취임하게 된다.

한편 우리금융 임원후보추천위원회는 전날 오후 서울 시내 모처에서 비공개 회동을 갖고 차기 회장 롱리스트(1차 후보) 8명을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금융 내부 출신으로는 이원덕 우리은행장과 박화재 우리금융지주 사업지원총괄 사장, 김정기 우리카드 사장, 박경훈 우리금융캐피탈 사장, 신현석 우리아메리카법인장 등 5명이 이름을 올렸다. 외부 인사 중에서는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 김병호 전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이동연 전 우리FIS 사장 등이 포함됐다.


이강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