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기현 "민주당, 이재명 버려야 산다…결별할 마지막 기회"

입력 : 2023-01-19 19:22:56 수정 : 2023-01-19 19:22: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19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이재명 대표를 버려야 민주당이 살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오늘도 이재명 대표와 대장동 뉴스가 계속 나온다"며 "이 대표의 화난모습과 이를 응원하는 민주당 지도부의 영혼없는 모습도 여전하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지난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뉴시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시스

그는 "미래가 아닌 과거에 발목잡혀 허둥거리는 민주당의 모습은 정상이 아니다"라며 "당대표의 불법 리스크에 더이상 끌려다녀서는 안 된다는 자성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은 당과 이재명을 분리하는 작업을 더 이상 미뤄서는 안된다"며 "결별의 마지막 기회다. 이재명을 버려야 민주당이 살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 모두가 범죄자로 보는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을 총선 악재로 규정하는 정파성과 그 몰가치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는 살아생전에 행동하는 양심을 강조하셨다"며 "이 정치철학은 한때 민주당의 상징자산이었다. 형해화된 이 가치를 민주당의 양심과 행동으로 실천해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오는 28일 대장동 등 의혹 관련해 변호사 1명 만을 대동해 검찰에 출석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 대표는 성남FC 불법 후원금 의혹으로도 지난 10일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소환돼 한 차례 검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당시 이 대표는 현직 의원 수십명 등 다수 인사와 등장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