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광주 하남동 “얼굴없는 천사 23번째 온정”

입력 : 2023-01-20 01:00:00 수정 : 2023-01-19 14:48: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0년 넘게 선행을 베풀어온 광주 하남동의 얼굴없는 천사가 설을 맞아 23번째 온정을 베풀었다.

 

19일 광주 광산구에 따르면 전날 익명의 기부자가 하남동 행정복지센터에 사과 50상자를 두고 갔다.

 

이른바 얼굴없는 천사라 불리는 이 기부자는 지난 2011년 하남동 행정복지센터에 쌀 20㎏ 35포대를 기부했다.

 

이후 매년 명절 행정복지센터에 과일과 쌀, 떡 등 나눔 물품을 남기고 사라졌다. 그의 이번 선행은 23번째다. 구는 기부받은 과일을 돌봄이웃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박주성 하남동장은 “이번 설에도 어김없이 이웃을 위해 온정을 나눠 준 천사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