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檢 출석’ 결정한 이재명…비명 조응천 “굉장히 잘한 결정. 그게 당당한 모습”

입력 : 2023-01-20 05:00:00 수정 : 2023-01-20 12:56: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CBS 라디오 출연해 "의혹과 무관하다는 李 주장에도 진정성 느껴질 것"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 맨 앞에서 두번째)가 '위례·대장동 개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의 소환 통보에 응하기로 하자 당내에서는 대체적으로 호평이 이어지는 분위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변호인만 대동하고 검찰에 출석하겠다고 한 이 대표의 결심은 결백을 주장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자 개인의 사법 리스크가 당의 부담으로 이어지는 것을 막는 결정이라는 것이다.

 

비명(비이재명)계인 조응천 의원은 1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굉장히 잘한 결정으로, 그게 당당한 모습"이라며 "(의혹과 무관하다는) 이 대표의 주장에도 진정성이 느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도부와 당 운영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자신의 사법 리스크로 당내 분열 우려가 커지는 등 어려움을 겪는 데 미안한 감정을 수차례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에서 이 대표가 사실상 홀로 검찰에 나서기로 하면서 당장의 내분 가능성도 수그러드는 듯한 양상이다.

 

또 다른 비명계인 이원욱 의원은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서 "완벽한 단일대오라고 보기는 힘들겠지만 (이 대표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발이 심해지기는 힘든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비명계는 특히 지난 10일 검찰에 출석할 당시 40여 명의 동료 의원이 동행했던 모습과 달리 이번에는 변호인과 함께 사실상 '홀홀단신'으로 출석하는 데도 높은 점수를 주고 있다.

 

검찰에 탄압받는 제1야당 대표의 이미지를 극대화하는 전략이라는 해석도 나오는 가운데 이 대표는 재차 의원들에게 동행하지 말아 줄 것을 당부할 것으로 전해졌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같이 가야 하지 않느냐는 얘기가 나오지만, (이 대표) 본인의 의지가 굉장히 강한 걸로 안다"고 전했다.

 

다만 일부 의원은 여전히 소수라도 이 대표에게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생각이어서 자발적으로 동행할 가능성은 있다.

 

친명(친이재명)계는 며칠 만에 제1야당 대표에게 다시 소환을 통보한 검찰에 날을 세우며 적극적으로 이 대표를 엄호했다.

 

'친명계 좌장'격인 정성호 의원은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여러 사건이 있다면 병합해서 수사하고 한 번에 조사하는 게 맞다"며 "총선을 앞두고 여당에 유리한 국면을 조성하려 검찰이 지연전술을 쓴다"고 비판했다.

 

계파를 가리지 않고 검찰에 출석하겠다고 한 결정을 지지하는 흐름 속에 이 대표는 설 명절을 앞두고 안보·민생 행보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에는 경기도 파주의 군부대를 시찰하고 장병들을 위로하는 데 이어 오후에는 인천의 전통시장을 방문해 민생 현장을 돌아볼 예정이다.

 

북한 무인기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민생경제 위기에 무능한 정권이라고 주장하면서 안보·민생 분야에서 유능한 대안정당이라는 점을 각인하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자신에 대한 '사법 리스크'를 정면으로 돌파하겠다는 자신감으로도 읽히는 대목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