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0명 중 5명 “자녀 세뱃돈 부모가 사용한 적 있다”

입력 : 2023-01-20 07:00:00 수정 : 2023-01-20 13:27: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화생명 임직원 2600명 대상 설문 결과 "설날, 자녀가 부모에게 드리려는 용돈 30만원이 대세"
연합뉴스

 

올해 설날에 자녀가 부모에게 드리려는 용돈은 30만원이 대세인 것으로 19일 나타났다.

 

한화생명이 자사 및 계열사 임직원 2600명을 대상으로 설문해보니 올해 설에 부모에게 드릴 용돈으로 30만원을 선택한 응답자가 전체의 36.2%로 최다였다.

 

이어 20만원(26.6%), 50만원(23.5%), 50만원 초과(9.7%), 10만원 이하(1.9%) 순이었다.

 

올해 세뱃돈 적정 금액은 초등학생 이하는 3만원, 중학생은 5만원, 고등학생 및 대학생은 10만원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세뱃돈을 직접 관리하는 연령은 중학생부터라는 답변이 전체의 37%로 최다였고, 세뱃돈 관리 시 선호하는 금융상품은 예·적금이 전체의 72.3%로 압도적이었다.

 

자녀의 세뱃돈을 부모가 사용한 적이 있다는 답변은 전체의 51.9%였다.

 

한편, 올해 설 연휴 계획으로 가족 모임 및 방문이라고 답한 사람은 전체의 57%였고 별다른 계획이 없다는 이가 28%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