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화장품 매장서 현금 훔치려 한 강도, 20대 여성 직원이 맨손으로 제압이 직접 붙잡아

입력 : 2023-01-20 06:00:00 수정 : 2023-01-20 16:08: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예비 소방 공무원인 직원 "손이 덜덜 떨릴 만큼 무서웠지만 놓치면 안 된다는 생각이 더 강했다/ 어디서 그런 힘이 나왔는지 지금도 신기"
연합뉴스

 

화장품 매장에서 현금을 훔치려 한 강도를 20대 여성이 직접 붙잡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1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30일 오전 11시40분쯤 한 화장품 매장에 강도가 들었다.

 

잠깐 화장실을 다녀오던 이모(29)씨는 계산대 쪽에서 소리가 들려 고개를 돌렸다가 현금을 빼가는 한 남성을 발견했다.

 

이씨는 곧장 계산대로 달려가 손에 5만원권을 쥐고 있던 남성을 붙잡았고, 다른 손으로는 전화를 들어 112에 신고했다.

 

남성은 이씨의 목을 조르고 신체를 무는 등 강하게 저항했다.

 

하지만 이씨는 두손으로 남성의 목덜미와 팔 등을 꼭 잡은 채 놓지 않았고 다리를 걸어 넘어트리며 제압하기까지 했다.

 

이후 경찰에 재차 신고하는 사이 남성이 매장 밖으로 도망갔다.

 

이씨는 손과 다리에 힘이 풀렸지만 '놓칠 순 없다'는 생각으로 그를 쫓아가며 경찰에 이 사실을 알렸다.

 

출동한 경찰은 버스 터미널로 도망친 이 남성을 붙잡아 강도상해 혐의로 구속 송치했다.

 

범인 검거에 큰 공을 세운 이씨에게는 감사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이씨는 오는 4월 교육을 앞둔 예비 소방 공무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씨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시 경찰에 신고하는 손이 덜덜 떨릴 만큼 너무 무서웠지만 놓치면 안 된다는 생각이 더 강했다"며 "어디서 그런 힘이 나왔는지 지금도 신기하다. 강도가 검거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