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동관 한화 부회장, 스위스 다보스서 ‘그린에너지 허브’ 구축 시동

입력 : 2023-01-20 01:00:00 수정 : 2023-01-19 13:22: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5일간 토탈에너지·베스타스·AES·MOL·에넬 등 글로벌 CEO들과 잇따라 협력 논의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이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서 기후 위기 대응과 에너지 안보 해결을 위한 글로벌 네트워크 강화를 통해 ‘그린 에너지 허브’ 구축에 나섰다. 

 

한화는 김 부회장이 16∼20일(현지시간) 스위스에서 열리는 다보스포럼에 참석해 액화천연가스(LNG) 운송, 태양광·풍력, 수소 분야 글로벌 기업 최고경영자(CEO)들과 잇달아 만나 네트워크 강화 등을 협의했다고 19일 밝혔다.

 

김 부회장은 18일 미국 합작회사 설립 등 한화와 태양광 분야에서 협력 중인 토탈에너지의 빠뜨릭 뿌요네 CEO를 만나 에너지 분야 사업 협력을 논의했다. 글로벌 풍력터빈 시장점유율 1위인 덴마크 베스타스의 최고경영진도 만났다. 17일에는 미국 최대 재생 에너지 개발 기업인 AES의 안드레스 글루스키 CEO와 탈탄소화를 위한 신재생 에너지 전환에 대해 논의했다. AES는 최근 텍사스에 대규모 ‘그린 수소 생산 시설’ 건설 계획을 발표했다.

 

김 부회장은 LNG운반선 등 선박 700척을 운영하는 일본 MOL의 CEO 다케시 하시모토도 만났다. 이탈리아 최대 전력회사 에넬의 프란체스코 스타라체 CEO와는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 협력을 논의했다.

 

김 부회장은 2010년부터 매년 다보스포럼에 참석해 글로벌 CEO들과 협력을 강화해왔다.

 

한화큐셀이 2013년 다보스 콩그레스센터에 태양광 모듈을 기부했고, 2018년에는 한화가 후원한 평창올림픽 성화봉송 기념품을 증정하고, 더 플라자호텔 셰프들이 만든 한식을 글로벌 인사들에게 제공해 민간 홍보사절단 역할도 했다.

 

김 부회장은 지난해 5월 기업인으로는 유일하게 윤석열 대통령이 파견한 ‘다보스 특사단’에 참여했다. 이번엔 김 부회장 뿐 아니라 김동원 한화생명 부사장, 김동선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전무 등 3형제가 모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한화는 이번 다보스포럼부터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글로벌 협력과 계열사의 사업 강화를 위해 에너지, 우주·항공, 환경·기후 등 WEF의 5개 분과 회의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한화는 이미 재생에너지 생산(한화솔루션·한화에너지·한화건설), 수소·암모니아 등 신재생에너지 저장·운송을 위한 솔루션 개발(㈜한화·한화임팩트), 미국·유럽 등에서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결합해 발전·공급하는(한화솔루션·한화에너지·큐에너지) 사업모델을 구축했다.

 

아울러 대우조선해양 인수 절차를 마무리하면 LNG 생산-운반-공급 인프라와 해상풍력설치선(WTIV) 등을 활용해 육상뿐 아니라 해상에서도 재생에너지를 생산해 세계 각지로 운송하는 ‘그린에너지 밸류체인’을 구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