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에 전 꼭 안 부쳐도 됩니다”… 성균관, 차례상 간소화 방안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20 10:00:00 수정 : 2023-01-20 08:52: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떡국, 나물, 구이, 김치, 술(잔), 과일 4종 정도면 됩니다.”

 

가족 간 갈등 없는 설 문화 정착에 힘쓰고 있는 성균관의례정립위원회가 지난해 추석 때처럼 설을 앞두고 차례상 간소화 방안을 제시했다. 불필요하게 많은 차례 음식이 준비하는 과정에서 명절 스트레스가 되고 가족 간 불화 요인이 된다는 점을 우려해서다.

설 차례 간소화 진설도. 성균관의례정립위원회

성균관의례정립위원회가 지난 16일 발표한 ‘함께하는 설 차례 간소화’ 방안에 따르면, 송편 대신 떡국을 설 차례상에 올리는 것만 빼고는 진설하는 음식의 가짓수와 위치가 지난해 발표된 추석 차례상 진설도와 같다.

 

성균관의례정립위원회 위원장인 최영갑 성균관유도회총본부 회장은 “아직도 많은 분이 차례와 제례를 혼동하는 것 같아 다시 말씀을 드린다”며 “성균관은 궁극적으로 가정불화나 남녀 갈등, 노소갈등이 없는 행복한 전통문화를 계승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차례는 설날과 추석 같은 명절에 지내는 것이고, 기제는 조상·부모의 돌아가신 날에 지낸다. 차례는 송편, 떡국 등 명절 음식을 중심으로 올리고, 시제와 기제에는 밥과 국을 올린다. 차례는 약식이므로 한 번만 술을 올리고 축문을 읽지 않는다. 반면 시제와 기제는 반드시 세 번 술을 올리고 축문을 읽는다. 차례는 사당이 없는 일반 가정에서는 지방을 모시고 제사를 지냈으나, 사진을 두고 제사를 지내도 괜찮다.  과일의 경우 4~6가지를 놓으면 된다. 기름에 튀기거나 지진 음식은 차례상에 꼭 올리지 않아도 된다. 전을 부치느라 고생하는 일은 그만 둬도 된다는 것이다. 

 

성균관은 ‘홍동백서(紅東白西·제사상에 붉은 과일은 동쪽에 흰 과일은 서쪽에 놓는 일)’나 ‘조율이시(棗栗梨枾·대추·밤·배·감)’는 예법을 다룬 문헌에 없는 표현이라고 선을 그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성균관 관계자는 “지난해 추석 차례상 간소화를 제안할 때 보여준 차례상에 밤, 사과, 배, 감이 있었는데 이는 예시일 뿐 특정 과일을 준비해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차례상에 이것도 올려도 됩니까, 저것도 올려도 됩니까’ 혹은 ‘전을 좋아하는데 왜 하지 말라고 하느냐’는 질문이 나온다”며 “과일의 가짓수나 종류, 전을 포함해 간소화를 기준으로 가족과 상의해서 좋아하는 것은 얼마든지 할 수 있다. 가족 간 갈등을 없애는 것이 저희의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어 종교 문제로 제사 갈등이 생기는 것에 대해서는 “집안 문제라서우리가 이렇다 저렇다 말씀을 드릴 수 없다”면서도 “거의 모든 종교에서 나름대로 조상을 숭배하는 의식을 진행하고 있으니 가정환경에 따라서 논의해 진행하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성균관이 이번에 제안한 것은 명절 약식 제사인 차례에 관한 것이며 정식 제사를 어떻게 할지는 유림과 국민 의견을 묻고 연구해 오는 9월쯤 발표할 예정이다.


이강은 기자 ke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유정 '행복한 미소'
  • 김유정 '행복한 미소'
  • 정소민 '미녀 비올라'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