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UAE 적’ 발언, 중동 평화·안정 해쳐”… 이란, 한국 대사 초치

입력 : 2023-01-19 10:53:08 수정 : 2023-01-19 12:39: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랍에미리트(UAE)를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5일(현지시간) 현지에 파병 중인 아크 부대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하고 있다. 아부다비=연합뉴스

 

이란 정부가 주이란 한국대사를 초치해 윤석열 대통령의 ‘아랍에미리트(UAE)의 적은 이란’ 발언에 항의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이란 국영방송 프레스TV, 반관영 ISNA 통신 등은 18일(현지시간) 이란 외무부가 이날 윤강현 한국대사를 불러 윤석열 대통령이 이란과 UAE간 관계에 대해 간섭하며 언급한 내용에 관해 엄중 항의했다고 전했다.

 

이란 외무부 성명에 따르면, 레자 나자피 법무·국제기구 담당 차관은 이날 윤 대사에게 “이란은 걸프 지역 국가 대다수와 우호적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한국 대통령의 발언은 이러한 우호적 관계를 방해하고 지역(중동)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한국 정부는 이에 대한 즉각적인 설명과 입장 정정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나자피 차관은 이란 자금 동결 등도 언급하며 “분쟁 해결을 위한 유효한 조처를 하지 않는다면 양국 관계를 재검토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2018년 미국의 대이란 제재 복원으로 한국에는 현재 70억 달러가량의 이란 자금이 원화로 동결돼 있다.

 

윤 대통령이 ‘핵무기 제조 가능성’을 거론한 데 대해서도 그는 “핵확산금지조약(NPT)에 어긋나는 것”이라며 해명을 요구했다.

 

이에 윤 대사는 윤 대통령의 당시 발언은 이란과 UAE 또는 한국과의 관계와는 무관하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지난 15일(이하 현지시간) 현지에 파병된 국군 아크부대를 찾아 장병을 격려하면서 “여기가 바로 여러분들의 조국”이라며 “우리의 형제 국가인 UAE의 안보는 바로 우리의 안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UAE의 적은, 가장 위협적인 국가는 이란이고 우리 적은 북한”이라며 “우리와 UAE가 매우 유사한 입장에 있다”고 발언했다. 이에 대통령실과 외교부는 한국·이란 관계는 여전히 돈독하다며 진화에 나섰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