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어제 중국발 입국자 코로나 양성률 5.8%…엿새째 한 자릿수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3-01-19 10:15:39 수정 : 2023-01-19 10:15: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국발 단기 체류 외국인 입국자의 코로나19 검사 양성률이 엿새째 한 자릿수를 유지했다.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중국에서 출발해 전날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2천396명 가운데 단기 체류 외국인 347명이 공항 검사센터에서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받았으며 이중 20명이 확진됐다. 양성률은 5.8%다.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코로나19 검사센터에서 검사를 받는 중국발 입국자들. 연합뉴스

정부는 중국내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이 국내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지난 2일부터 중국발 입국자에 입국 후 코로나19 PCR 검사를 의무화했다. 단기 체류자는 공항 검사센터에서, 장기 체류자 및 내국인은 관할 지역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는다.

단기 체류자 양성률은 한때 30%대까지 올랐으나 입국 전 검사 의무가 도입된 5일부터는 양성률이 낮아졌고 지난 14일부터는 6일 연속 한 자릿수다.

지난 2일부터 전날까지 중국발 입국자 수는 누적 2만5천126명이고, 이중 단기 체류 외국인 4천978명이 검사를 받아 634명이 확진됐다. 누적 양성률은 12.7%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