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양대노총 압수수색…건설현장 불법행위 수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1-19 09:19:06 수정 : 2023-01-19 09:19: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가정보원이 지난 18일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서울 사무실 압수수색을 마친 후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건설현장 불법행위와 관련해 양대노총 건설노조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19일 오전 8시10분부터 민주노총 건설노조 사무실 5곳과 한국노총 건설산업노조 사무실 3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있다.

 

경찰은 민주노총의 서울경기북부지부·서남지대·서북지대·동남지대·동북지대 사무실과 한국노총의 서울경기1·2지부·철근사업단 서울경기지부 등 두 노조 서울시내 사무실 8곳에 수사관들을 보내 수사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경찰은 이들 노조 관계자 주거지 8곳에도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고 있다. 경찰은 이들 노조가 특정 인물 채용을 강요하거나 채용을 빌미로 금품을 요구하는 등 불법행위를 저질렀다는 첩보를 입수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희연 기자 ch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