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맘에 들지 않는다”고 60대 편의점 직원 목 조르고 폭행한 20대男

입력 : 2023-01-19 07:10:55 수정 : 2023-01-19 16:25: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징역 1년 선고…술 취해 시비 걸고 폭력 행사

 

술에 취해 60대 편의점 종업원의 목을 조르고 폭행한 20대 남성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8단독(재판장 차주희)은 특수상해·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A씨(29)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8월27일 오전 3시15분께 대전 중구 한 편의점에서 종업원 B씨(69)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택시기사에게 줄 음료수를 추천해달라”고 요구했고, 이에 B씨가 피로회복제를 추천했음에도 “맘에 들지 않는다”며 시비를 걸고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B씨가 폭행을 피해 편의점 밖으로 피신하자 따라나가 넘어뜨리고 목을 조르는 등 상해를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해 8월10일 오전 4시35분쯤 대전 서구 한 편의점 앞길에서 오토바이에 자전거를 집어던져 교통 사고를 낸 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 2명을 폭행한 혐의도 적용됐다.

 

재판부는 “별다른 이유 없이 고령의 피해자에게 상해를 가하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폭행하는 등 죄책이 무겁다”면서 “다만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벌금형을 초과한 처벌 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