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문] ‘외도의혹’ 서주원 “전처 아옳이 주장 사실과 달라. 돌발 행동 무척 당황스럽고 황당”

입력 : 2023-01-19 07:39:52 수정 : 2023-01-19 07:39: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옳이 협의이혼 후 상간녀 소송
서주원과 김민영(아옳이). 김민영 인스타그램 갈무리

 

카레이서 서주원(29)이 외도 의혹을 부인했다. 전 부인인 인플루언서 아옳이(32·김민영)가 협의이혼 후 상간녀 소송을 제기한데 당황스럽다며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서주원은 18일 인스타그램에 “김민영의 유튜브 내용(외도 주장)은 대부분 사실과 다르다”며 “너무 많은 오해·억측이 난무하면서 감당하기에 벅차고 넘지 말아야 할 선에 도달했다. 절박한 심정으로 여러분께 호소드린다. 필요없는 추측을 자제해주기를 정중히 부탁드린다”고 적었다. “잘못된 부분에 관해서는 법적대응을 통해 시정할 계획”이라며 “그 결과는 알릴 기회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새해부터 많은 분께 본의 아니게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송구하고 마음이 무겁다. 우리 부부는 상당 기간 전문가의 조력을 받으며 건강한 결혼생활을 유지하려고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서로의 간극을 좁히지 못하고 지난해 협의 이혼했다. 그 과정에서 우여곡절도 있었지만, 양측의 조율을 통해 원만한 협의 이혼에 이르렀다”

 

서주원은 “최근 갑작스럽게 벌어진 전처 김민영의 돌발 행동(상간녀 소송 제기)에 무척 당황스럽고 황당하다. 곧바로 대응해야 할 엄두도 내지 못했다. 한때 사랑했던 사람의 입장을 생각해 김민영의 돌발 행동에 맞대응하지 않는 것이 전 남편으로서 도리라고 생각했다”며 “개인사를 조목조목 말하기 어려운 점 부디 양해 부탁드린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많은 분께 염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이라고 했다.

 

두 사람은 2018년 11월 결혼했다. 4년 여만인 지난해 5월 서주원이 SNS에서 아옳이 사진을 모두 삭제해 이혼설이 불거졌다. 당시 서주원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이제는 내가 널 상대로 싸워야 한다”며 “마지막까지 인정은 할 줄 알았는데 교묘하게 회피만 하고, 예전부터 내가 말했지. 법은 증거 싸움이라고 흔적을 남기지 말라”고 남겼다.

 

아옳이는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그동안 하지 못했던 이야기...이제 말씀드려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지난해 10월 이혼했다며 “신혼 초부터 서주원의 여자 문제가 반복됐다”고 주장했다. 최근 상간녀 소송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주원은 L&K 모터스 소속 선수다. 2017년 채널A 연애 예능물 ‘하트시그널’ 시즌1을 통해 얼굴을 알렸다. 아옳이는 게임채널 OGN ‘하스스톤 아옳옳옳’ 시즌1·2와 SBS TV ‘게임쇼 유희낙락’ 등에서 활약했다. 유튜브 채널 ‘아옳이’ 구독자 수는 약 73만명이다.

 

서주원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서주원입니다.

 

새해부터 많은 분께 본의 아니게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너무 송구하고 마음이 무겁습니다.

 

결혼 뒤 저희 부부는 상당 기간 전문가들의 조력을 받으며 건강한 결혼 생활을 유지해보려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그러나 벌어졌던 서로의 간극을 좁히지 못하고 지난해 협의를 통한 이혼에 이르게 됐습니다.

 

그 과정에서 우여곡절도 있었지만 양측의 조율 과정을 통해 원만한 협의 이혼에 이르렀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협의 이혼을 하고 수개월이 지나고 난 뒤 최근 갑작스럽게 벌어진 전처 김민영의 돌발 행동에 무척 당황스럽고 황당하기도 했습니다.

 

그렇다 보니 곧바로 대응을 해야 할 엄두도 내지 못했습니다. 한때 사랑했던 사람의 입장을 생각해 김민영의 이러한 돌발 행동에 맞대응하지 않는 것이 전남편으로서 도리라고 생각도 합니다.

 

그러나 김민영의 유튜브 내용은 대부분 사실과 다릅니다.

 

너무 많은 오해와 억측이 난무하면서 제가 감당하기에 벅차고 넘지 말아야 할 선에 도달했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여러분께 호소드립니다. 필요 없는 추측을 자제해 주시기를 정중히 부탁드립니다.

 

잘못된 부분에 관하여는 법적 대응을 통해 시정할 계획입니다. 그 결과에 대해서는 알려드릴 기회가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개인사에 관한 이야기들을 조목조목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부디 양해 부탁드리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많은 분께 염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