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알펜시아 입찰 방해·대북송금' 의혹 KH그룹 압수수색

입력 : 2022-12-27 09:30:56 수정 : 2022-12-27 13:23: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중앙지검·수원지검 합동 강제수사…최문순 전 지사도 대상

검찰이 KH그룹을 둘러싼 입찰 방해, 대북 송금 의혹과 관련해 27일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수사부(신준호 부장검사)와 수원지검 형사6부(김영남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KH그룹 본사와 관계사, 관계자의 주거지 등 20여곳을 합동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연합뉴스

압수수색 대상엔 최문순 전 강원도지사의 주거지와 강원도개발공사 등도 포함됐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달 말 춘천지검이 수사하던 입찰 방해 의혹 사건을 넘겨받아 사건 기록을 검토해왔다.

 

강원도개발공사(GDC)는 지난해 6월 경쟁 입찰을 통해 KH그룹 산하 특수목적법인인 KH강원개발주식회사에 총 매각대금 7천115억원에 알펜시아리조트를 매각했는데, 입찰 참여 기업 두 곳 모두 KH그룹의 계열사로 드러나 담합 의혹이 제기됐다. 최 전 지사 등 도청 관계자 일부도 입찰 방해 혐의로 입건됐다.

 

아울러 이 과정에서 강원도와 강원도개발공사가 알펜시아리조트의 자산 가치를 의도적으로 저평가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검찰은 KH그룹이 알펜시아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무자본 M&A 방식으로 자금을 마련했다는 의혹도 들여다보고 있다. 알펜시아의 경영권을 바로 외국계 자본에 넘기는 조건으로 돈을 마련해 이를 입찰에 활용했다는 의혹이다.

 

쌍방울 그룹의 대북 송금 의혹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은 KH그룹이 대북 경협 사업권을 따내기 위해 송금을 지원했을 것으로 의심하고 이날 압수수색에서 회계 서류와 남북 교류 협력 사업 자료를 확보 중이다.

최문순 전 강원도지사

쌍방울 그룹은 2019년 전후로 계열사 등 임직원 수십명을 동원해 640만달러(당시 한화로 약 72억원)를 중국으로 밀반출한 뒤 북측에 건넨 혐의를 받는다.

 

배상윤 KH그룹 회장은 2019년 1월께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이 중국 선양에서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와 남북 경협 사업을 합의한 자리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 회장은 북측 인사에게 고가의 금품을 전달한 의혹도 받고 있다.

 

앞서 수원지검 공공수사부(정원두 부장검사)는 올해 8월 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과 관련한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공표) 사건의 공소시효 만료를 앞두고 쌍방울 그룹과 자금거래가 많았던 KH그룹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두 검찰청은 이날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참고인 조사를 거쳐 주요 관련자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배상윤 회장은 현재 해외에 체류 중이며 지명수배가 내려져 있다. 그는 해외 도피 중인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과도 사업적으로 긴밀한 관계여서 검찰은 두 사람의 신병 확보에도 수사력을 모을 방침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