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태원 희생자 성적모욕' 남성 3명 기소

입력 : 2022-12-09 11:14:27 수정 : 2022-12-09 11:18: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검찰 "유족·생존자에 깊은 상처 준 반인권적 범죄"

이태원 참사 희생자를 성적으로 모욕한 남성 3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서부지검 형사1부(김상현 부장검사)는 9일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유포 혐의로 20대 2명과 30대 1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이태원역 출구에 마련된 추모공간이 희생자를 위해 남겨진 메시지와 조화로 가득차 있다. 연합뉴스

이들 중 20대 1명은 직업이 없고 나머지는 일용직·자영업에 종사하는 남성이라고 검찰은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참사 다음날인 10월 30일부터 지난달 1일 사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여성 희생자와 관련해 음란한 글을 올리고, 참사 현장과 희생자 사진까지 게시하며 성적으로 조롱한 혐의를 받는다.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글을 올린 계정의 가입자 정보 등을 토대로 이들을 추적해 지난달 18∼30일 차례로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 관계자는 "희생자의 명예와 인격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유족과 생존자·구조참가자 등에게 깊은 상처를 가한 반인권적 범죄"라며 "사건의 중대성과 피해의 심각성, 2차 피해 확산을 방지할 필요성 등을 고려해 정식재판을 청구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태원 참사 희생자를 상대로 한 모욕·명예훼손·음란물유포 범죄에 엄정하게 대응해 2차 피해를 막겠다는 방침을 재차 강조했다.

검찰은 지난달 16일 희생자를 성적으로 모욕한 20대 남성을 경찰에서 송치받은 지 이틀 만에 재판에 넘긴 바 있다.

서울경찰청은 이날 현재 이태원 참사 희생자에 대한 온라인 2차 가해 14건을 수사 또는 입건 전 조사(내사) 중이다.

서울서부지검은 이날까지 경찰이 송치한 피의자 4명에 대해 모두 정식재판을 청구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비비지 은하 '완벽한 미모'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