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위례선 본공사 첫삽… 57년 만에 서울 트램 부활

, 이슈팀

입력 : 2022-11-28 07:36:25 수정 : 2022-11-28 07:36: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5호선 마천역∼8호선 복정·남위례역 5.4㎞… 2025년 9월 개통

서울시는 이달 내 위례선 도시철도 본공사에 들어간다고 28일 밝혔다.

 

2025년 9월 개통 예정인 위례선은 지하철 5호선 마천역에서 8호선 복정역과 남위례역까지 총 5.4㎞를 트램(노면전차)으로 연결한다. 환승역 3곳을 포함해 총 12곳의 정거장이 들어선다.

 

트램 정거장 예상도. 서울시 제공

트램은 서울에는 1899년 최초로 도입돼 1968년까지 약 70년간 운행됐다. 위례선이 개통하면 57년 만에 서울에서 트램이 부활하게 된다.

 

서울시는 2015년 7월 민간 사업자인 ‘위례트램주식회사(주간사 두산건설)’로부터 트램 사업 제안을 받은 뒤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에 민자적격성조사를 의뢰했으나 비용 대비 편익(BC)이 낮게 나오자 2019년 재정사업으로 전환해 사업을 추진해왔다. 2010년 10월 국토교통부에서 기본계획 승인을 받았고, 이후 실시설계를 거쳐 이날 국토부에서 사업계획 승인을 받는다.

 

트램 차량은 노인과 장애인 등 교통약자가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초저상 구조로 제작된다. 또한 전기선이 없는 대신 지붕에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에너지원으로 삼는다. 이로 인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효과가 있고, 차량에 전기를 공급하기 위한 전선이 필요 없어 도시미관을 저해하지 않는다고 시는 설명했다.

 

차량 기지가 지하에 들어서면서 기지 지상에는 지역주민의 휴식공간으로 활용할수 있는 공원과 녹지가 들어선다. 위례선이 지나는 장지천에는 교량이 건설되고, 이용자를 위한 전망대·보행로·자전거도로도 설치된다.

 

김성보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친환경 신교통수단인 트램 도입이 위례신도시의 대중교통 불편 해소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2025년 9월 개통에 차질이 없도록 공정과 안전을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