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특수본 "용산서장 기동대 요청, 확인 안돼"… 다음주 신병처리 [이태원 핼러윈 참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이태원 참사

입력 : 2022-11-25 16:00:34 수정 : 2022-11-25 16:19: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태원 압사 참사’를 수사하는 경찰청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참사 전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이 ‘서울경찰청에 기동대 요청을 지시했다’는 진술과 관련해 확인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이 2차 소환조사를 받기 위해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이태원 사고 특별수사본부로 출석하고 있다. 업무상과실치사상과 직무유기 혐의로 입건된 이 전 서장은 지난 21일에도 특수본에 출석한 바 있다. 뉴스1

특수본 관계자는 25일 “이 전 서장의 진술 외에는 경비기동대 요청 지시를 했다고 볼만한 객관적 자료나 관련자 진술은 확인되지 않는다”며 “결론적으로 이 전 서장이 지시했다는 진술은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 전 서장은 용산경찰서 내부 회의 등에서 ‘서울경찰청에 기동대를 요청을 노력해 보라’는 취지의 지시를 내렸다고 특수본에 진술했다. 지난 1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도 “용산경찰서 112상황실에 핼러윈 축제 관련해서 가장 효율적인 기동대를 요청하라고 지시했고, 112상황실장이 서울경찰청 주무 부서에 지원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특수본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용산경찰서 관계자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벌였으나, 직원들이 해당 지시를 기억하지 못한 것은 물론 이 전 서장 스스로도 시점 등을 명확하게 진술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특수본 관계자는 “결과적으로 서울경찰청에 기동대를 요청했는지가 관건”이라며 “지시만으로 사고가 예방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전 서장의 기동대 요청 지시가 사실이 아닌 것으로 잠정 결론이 내려지면서, ‘기동대를 요청받은 적 없다’는 서울경찰청의 주장에 힘이 실리게 됐다. 앞서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은 “서울경찰청 112상황실과 경비과에 재차 확인한 바, 핼러윈과 관련해 용산경찰서에서 경비 기동대를 요청받은 사실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했다”(11월21일), “집회 대비 때문에 경력이 부족해 배치하지 못한 것은 아니었다”(11월7일)고 주장했다. 

지난 24일 이태원 참사를 수사 중인 서울 마포구 이태원 사고 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서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 특수본은 서울경찰청의 책임 소재를 가리기 위한 수사는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참사 전부터 인파에 따른 우려가 있던 만큼, 서울경찰청이 상황을 분석해 지휘할 책임이 있는지 등을 따져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수본은 참사 당시 현장을 재구성한 3D 시뮬레이션 결과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전달받아 사고 원인에 대한 객관적인 분석에도 착수했다. 시뮬레이션은 특수본과 국과수의 합동감식을 통해 이뤄진 3D 스캐너 촬영과 폐쇄회로(CC)TV,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영상 등을 종합해 시간 변화에 따른 보행자 군집도, 보행자들이 넘어지기 시작한 시점 등 사고 전반을 재구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수본 관계자는 “구체적인 내용은 수사 결과 발표 때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주요 피의자와 참고인에 대한 조사도 이어가고 있다. 참사 당일 서울경찰청 상황관리관이었던 류미진 총경과 서울경찰청 112상황3팀장이었던 정모 경정, 용산소방서 지휘팀장 등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특수본은 다음주 중 주요 피의자의 신병처리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세계일보는 이번 참사로 안타깝게 숨진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의 슬픔에 깊은 위로를 드립니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