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이재명에 “비리 백화점급 의혹···의원직도 내려놔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25 15:07:20 수정 : 2022-11-25 15:48: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윤희숙 전 의원은 25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초선·인천 계양을)가 당 회의에서 대장동 의혹 관련 결백을 주장하는 것을 두고 “공당의 최고위원회의가 개인 비리 변호 플랫폼이 됐다”고 질타했다. “전통의 민주당이 왜 이렇게 이재명이라는 수상쩍은 개인에게 스스로를 헌납하고 볼모 잡히는지 이해가 되질 않는다”고도 했다.

국민의힘 윤희숙 전 의원. 뉴스1

윤 전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이재명 개인이 완벽하게 사유화한 민주당에 국민이 왜 수백억의 정당보조금을 세금으로 줘야 하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전 의원은 이 대표를 향해 “죄가 있든 없든 혼자 알아서 소명하라”며 “일단 대표직을 내려놓고 의혹을 풀고 복귀하라”고 했다. 그는 “우리 정치사에서 어느 누가 이렇게 무거운 혐의를 안고 당대표 자리에 뭉개고 있었나”라며 “사실 이 정도 범죄 백화점급 의혹이면 의원직도 내려놓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지지자들을 향해선 “작금의 상황을 돌아보시기 바란다”며 “당장은 당대표 버리기 찜찜하시더라도 훗날 ‘그때 그 덕분에 당을 구했다’라고 돌아보게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했다.

 

앞서 국민의힘 양금희 수석대변인(초선·대구 북구갑)도 이 대표를 겨냥해 “자신의 최측근들이 연이어 구속되는 상황에서도 정적에 대한 탄압이라는 허망한 구호만 뇌까릴 뿐 상황에 대한 설명, 사과, 향후 계획 발표 등 실질적인 대응은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주재한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을 향해 “언제든지 털어보라”면서 “그러나 마치 문제가 있는 것처럼 쇼하는 것은 검찰조직을 위해서라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의 창작 능력도 의심되지만 연기력도 형편없는 것 같다”면서 “검찰이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해서야 되겠느냐”고도 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