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명품 브랜드 발렌시아가 '아동포르노' 광고...거센 질책에 삭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25 14:50:04 수정 : 2022-11-25 14:50: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발렌시아가 신상 곰인형가방을 든 아이. 트위터 캡처

 

명품 브랜드 발렌시아가가 '변태' 복장을 한 곰 인형을 든 아이 사진을 광고에 내보냈다가 거센 비난을 받자, 광고를 내리고 사과했다.

 

미국 방송 NBC와 CNN 등 24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발렌시아가는 지난 주말 신상품 광고에서 발렌시아가 키즈 라인 의상을 입은 어린 소녀가 테디 베어 모양 핸드백을 들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얼핏 보기엔 평범한 곰 인형처럼 보였던 이 핸드백을 자세히 보면 징이 박힌 가죽끈으로 만든 결박 장구와 그물 옷 같은 차림을 하고 있다. 또 아동 모델 앞에는 빈 와인잔까지 놓고 사진을 촬영했다.

 

이를 두고 CNN은 "이 광고는 가학적인 성적 행위(BDSM)를 연상케 한다"고 격렬하게 비난했다.

 

이탈리아의 유명 사진작가 가브리엘레 갈림베르티가 찍은 이 광고가 온라인에 올라오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성난 누리꾼들의 비판과 질책이 이어졌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발렌시아가가 결박 장구를 찬 테디 베어를 가지고 놀고 있는 어린 소녀가 등장한 사진을 자사 누리집에 올렸네. 대단하다"라고 비꼬았다.

 

비난이 거세지자 발렌시아가는 곧바로 백기를 들었다. 회사 측은 자사 인스타그램에 성명을 발표해 사과하면서 "우리의 테디베어 가방은 이 광고에서 어린이와 함께 등장해서는 안 되는 것이었다"며 "즉시 모든 매체에서 문제가 된 광고를 삭제했다"고 밝혔다.

 

이어 "발렌시아가 이름으로 나간 광고에 불쾌한 내용이 포함된 것에 대해 사죄한다"며 "우리는 이 사안을 매우 심각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으며 회사가 승인하지 않은 내용의 광고를 제작한 이들에게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회사 측의 사과 후에도 성난 여론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발렌시아가가 사과했을지 모르지만 이 광고가 선을 넘었다는 것은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이라 말했다.

 

이어 "이는 논란이 되는 콘텐츠로 관심을 끌려고 하는 홍보 전략이다. 아이들을 성적 대상화하는 것은 절대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사진작가 갈림베르티도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며칠간 침묵했던 그는 수백 건의 증오 메일과 메시지를 받게 되자 23일 성명을 발표했다.

 

그는 광고의 방향과 촬영 방식은 자신의 손에서 벗어난 것이었다고 항변했다. "준비된 장면에 조명을 비추고 자신의 '시그니처 스타일'로 촬영할 수 있을 뿐 광고의 방향과 피사체 등의 선택은 내가 통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윤오 온라인 뉴스 기자 only6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