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상 첫 월드컵 5개 대회 연속 득점 성공한 호날두 [2022 카타르 월드컵]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월드컵

입력 : 2022-11-25 14:42:15 수정 : 2022-11-25 14:55: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포르투갈 축구대표팀 공격수 크리스타아누 호날두가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5개 대회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왼쪽)가 24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가나와의 경기 후반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은 후 동료와 기뻐하고 있다.   도하=AP/뉴시스

포르투갈은 25일 카타르 도하 974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가나를 3-2로 이겼다. 호날두는 후반 20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이로써 호날두는 2006년 독일 대회부터 이번 대회까지 5개 대회에서 연속으로 득점했다. 이는 월드컵 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호날두는 경기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아름다운 순간이다. 내 5번째 월드컵에서 우리는 첫 경기를 승리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요한 첫 경기에서 승리한 것도 의미가 있지만, 내가 (5개 대회 연속 득점이라는) 최초의 기록을 세워 자랑스럽다”고 했다.

 

다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계약 해지에 대해선 “중요한 과정이었지만 이번 주에 그와 관련된 챕터를 끝냈다”라며 “나는 이제 좋은 발걸음으로 나아가고 싶다”라고 했다. 기자회견은 약 2분 만에 끝났다.

 

호날두는 앞서 언론 인터뷰에서 맨유와 에릭 텐 하흐 감독을 공개 저격한 바 있다. 그는 “맨유라는 구단에 배신감이 든다”며 “올해뿐만 아니라 지난해에도 구단에 나를 원하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고 했다. 전현직 감독에 대한 험담을 해 물의를 빚기도 했다. 이 일을 계기로 맨유는 계약 기간이 내년 6월까지인 호날두와 계약을 해지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