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문전 앞 독수리 슛 황의조 “반성하고 선수들에 미안하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입력 : 2022-11-25 14:12:10 수정 : 2022-11-25 14:17: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미지 트레이닝도 했고 많이 연습했는데 아쉽다”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황의조(30·올림피아코스)가 문전 앞 슈팅이 골대를 벗어나고 있다. 알라이얀=뉴시스

 

황의조(30·올림피아코스)가 우루과이 전에서 문전 앞에서 이른바 ‘독수리 슛’을 쏜 것에 대해 팬들과 선수들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24일(한국시간) 황의조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고 H조 1차전 우루과이와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원톱 공격수로 나섰다. 황의조는 최근 소속팀에서 폼이 올라오지 않아 우려를 샀지만 그간 대표팀에서 희생을 하는 플레이를 하며 믿음직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전날 경기에서도 황의조는 우루과이 선수들을 상대로 전혀 밀리지 않는 모습을 보여줬다. 

 

다만 전반 34분 오른쪽 나상호(26·서울)의 킬패스를 받아 문전 앞에서 독수리 슛을 쏘며 하늘로 공을 차버린 것이 아쉬웠다. 슛이 빗나간 후 황의조는 동료 손흥민(30·토트넘)과 이재성(30·마인츠) 손으로 얼굴과 머리를 감싸쥐며 아쉬워했다.

 

황의조는 이 순간에 대해 추후 인터뷰에서 “공이 잘 왔고, 조금 빨리 왔지만 좋은 패스였다. 좀 더 임팩트를 잘 해서 밀어넣었어야 했는데”라고 아쉬워했다. 이어 “그런 순간에 대해 이미지 트레이닝도 했고, 많이 연습했다. 아쉽다”면서 “개인적으로 반성한다. (선수들과 팬들에게) 미안하다”고 했다.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에서 한국 황의조(왼쪽)가 슛이 골포스트를 살짝 넘어가자 손흥민, 이재성 등이 함께 아쉬워하고 있다. 알라이얀=연합뉴스

 

다만 그러면서도 “우루과이전에서 우리가 4년간 준비한 것을 잘 보여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첫 월드컵 경기에 나선 소감에 대해 묻자 “경기장에 들어갈 때부터 달랐다. 한국 대표로 어릴 때부터 꿈꾸던 무대다. 애국가가 나올 때, 경기 준비를 할 때, 모든 순간이 행복했다”고 말했다.

 

우루과이와의 1차전에서 0-0으로 비긴 대한민국은 오는 28일 오후 10시 가나와의 일전을 치를 예정이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