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번 맞으면 모든 독감 예방’…새 mRNA 백신 효과 입증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11-25 12:26:43 수정 : 2022-11-25 12:26: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美연구진 “동물실험서해 20가지 독감 바이러스 예방 효과 확인”
“해당 백신, 다른 독감 바이러스에도 증세·사망 감소 효과 보여”
‘한 가지 백신으로 모든 독감 예방’…범용 독감백신 개발 가능성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처럼 메신저 리보핵산(mRNA) 기술을 이용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후보물질이 20개 이상 독감 바이러스에 예방 효과가 있다는 것이 동물실험을 통해 입증됐다.

 

이에 따라 한 가지 백신으로 모든 유형의 계절 독감을 예방할 수 있는 ‘범용 독감백신’이 현실화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범용 독감백신을 개발하게 되면 매년 그해 유행할 독감 바이러스를 예측하는 과정이 필요 없어지고 예측이 빗나가 백신이 효과가 없는 상황도 없게 된다.

 

24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페렐만 의대 연구자들은 쥐와 페렛(흰담비)을 대상으로 한 동물실험을 통해 새 mRNA 독감 백신 후보물질의 독감 예방 효과를 확인했다.

 

mRNA 기술은 화이자와 모더나가 코로나19 백신에 사용한 기술로, 약화된 바이러스를 넣는 게 아닌 mRNA 복제 명령이 들어있는 지질입자를 넣어 숙주(사람 또는 동물) 스스로가 독감 바이러스 표면의 단백질을 복제하고, 그를 항원으로 해 항체를 몸이 만드는 방식이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크게 A·B·C·D형으로 분류되는데, 이 중 매년 계절 독감 유행을 일으키는 것은 18개 아형(subtype)이 있는 A형과 2개 계통(lineage)이 있는 B형이다. 

 

연구진은 지질나노입자(lipid nanoparticle) 기술을 이용해 인플루엔자 A‧B형 바이러스를 모두 예방할 수 있는 mRNA 백신을 설계했다. 

 

실험 결과, 동물들의 면역체계는 복제된 바이러스 표면 단백질들을 인식하고 항체를 형성해 20개 바이러스에 보호 효과를 나타냈으며, 이 항체는 4개월간 유지됐다. 

 

또한 이 백신 후보물질은 20개 바이러스뿐 아니라 다른 독감 바이러스에도 증세나 사망 감소 효과를 보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적인 과학 저널인 ‘사이언스(science)’에 발표됐다. 

 

현재 널리 쓰이는 3가 또는 4가 계절독감 백신은 일부 특정 바이러스 종류 3∼4가지에만 효과가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유행 예상 시기 1년 전에 지구 남반구와 북반구에 각각 가장 많이 유행할 계절 독감 바이러스가 어떤 종류일 것인지 예상을 내놓으며, 백신 제조업체들이 이 예상을 바탕으로 1년간 준비해 계절 독감 백신을 보급한다. 하지만 유행할 바이러스 종류에 대한 WHO의 예상이 1년 후에 들어맞지 않는 경우도 있으며, 이럴 경우에는 그해 계 절독감 백신의 효과가 예년보다 낮아 독감 대유행으로 이어질 수 있다.

 

한편, 글로벌 제약사들도 mRNA기술을 독감 백신 개발에 적용하고 있다. 모더나와 화이자는 각각 자사의 mRNA 독감 백신 후보물질을 말기 임상시험 중이다. GSK와 그 파트너인 큐어백은 시험 초기 단계로, 인간 대상으로 안전성을 시험 중이다. 하지만 이들 백신 후보물질들은 최근 유행하는 4개 독감 바이러스를 막기 위해서만 설계됐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