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웬만하면 얘기 안 하려 했다. 언제든지 털어보라”

입력 : 2022-11-25 12:01:08 수정 : 2022-11-25 15:47: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신과 주변 관계자들 계좌 추적에 나선 검찰을 향해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해서 되겠느냐”고 힐난했다.


이 대표는 25일 당 최고위원회 공개발언을 마치기 전 “제가 웬만하면 이야기를 안 하려고 했는데 지금 검찰이 창작 능력도 의심이 되긴 하지만 연기력도 형편없는 것 같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당장 경기도 국감에서 내 가족의 계좌를 얼마든지 보라고 했는데 그것을 근거로 검찰이 계좌를 확인했고 통보서가 집에 쌓이고 있다. 그리고 이미 재산 신고도 명확히 출처를 밝혔다”고 주장했다.

 

이어 “연기도 적절히 해야지, 능력도 엉망인 데다 이런 식으로 계좌를 털다보면 계좌가 다 닳아 없어질 것 같다”면서 “검찰이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해서야 되겠나”고 비꼬았다.

 

또 그는 “수사는 기본적으로 밀행, 조용히 해야 하는 게 수사의 원칙인데 마치 ‘동네 선무당 굿’하듯이 꽹과리 쳐가면서 온동네를 시끄럽게 한다. 수사의 목적이 진실을 밝히는 것인가, 사실을 조작하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이 대표는 “검찰이 수사하는 것 말리지 않는다”면서 “제 계좌, 가족 계좌, 작년 국감에서 명확히 밝혀서 영장 없이 하는 것에 동의했다. 지금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언제든지 털어보시라. 이게 마치 문제가 있는 양 쇼하는 건 검찰 조직 자체를 위해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