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기 수원에서 친할머니 살해 혐의 20대 경찰에 자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25 10:09:57 수정 : 2022-11-25 10:09: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친할머니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가 경찰에 자수했다.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25일 존속살해 혐의로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수원시 장안구 자신이 사는 단독주택에서 친조모인 80대 B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사건 발생 직후인 오전 5시32분쯤 관내 파출소를 찾아 자수했다.

 

A씨가 거주하는 주택은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로, 지하 1층에는 A씨와 B씨 두 사람이 살고, 지상 1층에는 A씨의 부모, 2층에는 세입자가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정신질환으로 인해 수년 전부터 치료받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