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북한은 로봇이 방역 활동?… 디스플레이만 있을 뿐 직접센싱·자율주행은 못하는 듯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25 09:43:54 수정 : 2022-11-25 09:43: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북한, 코로나19 방역용 '로봇' 공개…둥근머리에 빨간눈 깜빡

북한에 코로나19 등 감염병에 대한 방역 목적의 로봇이 등장했다. 

 

북한이 자체 개발한 방역용 로봇을 깜짝 공개했다. 조선중앙TV는 지난 23일 ''전국 방역보건부문 과학기술발표회 및 전시회'' 개최 소식을 보도하면서 ''지능방역로보트''가 출품됐다고 소개했다.    조선중앙TV 화면

조선중앙TV는 최근 열린 ‘전국 방역보건부문 과학기술발표회 및 전시회’에 출품된 ‘지능방역 로보트’를 소개했다고 25일 북한 매체들이 전했다. 로봇은 둥근 머리에 빨간 눈, 두 팔과 가슴 부분에 커다란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다. 디스플레이 터치스크린을 누르면 방역 관련 자료가 뜨는 형태일 것으로 추정된다. 

 

조선중앙TV는 자세한 기능을 설명하진 않았지만 ‘지능방역’이라는 이름이 붙은 만큼 최근 북한서 유행했던 코로나19 대응 과정에 투입됐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 로봇이 실제 코로나19 방역 작업에 중요한 역할을 했을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시각이 많다. 북한은 코로나19 방역 승리를 안팎에 선전하기 위해 지난달부터 방역 부문 과학기술발표회를 잇달아 열고 있는데, 일종의 ‘성과 구색 맞추기’ 용으로 로봇을 전시했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의 박문우 수석연구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번 전시회에 나온 로봇은 말이 로봇이지 가슴에 달린 디스플레이 콘텐츠가 중심”이라며 “직접 센싱(감지)을 하는 기능은 없어 보인다”고 평가했다. 박 수석연구원은 “로봇이 자율주행, 이미지 촬영, 판독 등을 하려면 라이다(LiDar) 센서 등 다양한 하드웨어가 필요한데 이는 전략물자로 묶여 (제재를 받는) 북한에 반입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박 수석연구원은 “(북한이) 김정은 집권 이후 미사일 개발 등 군사부문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국방분야에 집중 투자하면서 로봇 등 정보통신(IT) 분야는 우선순위에서 뒤처질 수밖에 없었다”며 “그래도 코로나19 이후로는 원격교육, 원격의료 등에 대한 투자는 늘리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송민섭 기자 stso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