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페르노리카코리아, ‘로얄살루트 30년’ 출시…韓 하이엔드 수요 겨냥

입력 : 2022-11-24 22:47:01 수정 : 2022-11-24 22:47: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프란츠 호튼 페르노리카코리아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메종 르 서클에서 열린 로얄살루트 기자간담회에서 하이엔드 위스키의 트렌드와 성장세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페르노리카코리아 제공.

 

페르노리카코리아가 새로운 하이엔드 컬렉션 ‘로얄살루트 30년’을 새로 선보이면서 라인업을 확대했다.

 

페르노리카코리아는 24일 서울 강남구 메종 르 서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로얄살루트 30년 출시 기념 ‘로얄살루트 30년 스페셜 리추얼 키트’를 공개했다.

 

로얄살루트는 최소 21년 이상 숙성된 원액을 활용한 '로얄샬루트 21년 몰트'와 '로얄살루트 21년 블렌디드 그레인' 등은 물론 38년과 52년 등 다양한 하이엔드 라인업으로 프레스티지 위스키 시장을 이끌고 있다. 이번에 30년 제품을 정규 라인업에 추가하며 소비자들의 선택지를 넓혔다.

 

프란츠 호튼 페르노리카코리아 대표는 “한국시장에는 하이볼과 같은 새로운 음용 문화가 생기고 있다”며 “소비자들이 위스키 시장에 대해 많이 알기를 원하고, 많은 정보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젊은 소비자와 여성 등 새로운 소비자층이 유입되고 있다는 것도 중요한 이유”라고 덧붙였다.

 

페르노리카코리아는 이날 로얄살루트 30년 출시를 기념해 세계적인 아티스트 양태오 작가와의 협업으로 탄생한 로얄살루트 30년 스페셜 리추얼 키트도 공개했다. 전 세계적으로 단 한 점만 제작, 한국 소비자들에게만 특별하게 선보이는 스페셜 키트다.

 

미구엘 파스칼 전무는 “국내 프레스티지 위스키 시장이 커지는 상황에서 로얄살루트 30년을 한정판이 아닌 정규 라인업으로 선보였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며 “진정한 하이엔드 위스키의 모든 요소를 갖춘 로얄살루트 30년은 프레스티지 위스키 업계와 애호가들에게 또 다른 차원의 혁신을 제시하는 제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