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0월 회사채 발행 한 달 새 ‘반토막’

입력 : 2022-11-24 20:41:02 수정 : 2022-11-24 23:47: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파른 금리 상승에 8조원 감소
IPO 등도 줄어… 주식발행 36%↓

가파른 금리 상승 여파로 지난달 회사채 발행을 통한 기업의 자금 조달이 전월 대비 50%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10월 중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 실적’에 따르면, 지난달 회사채 발행 규모는 8조2982억원으로 지난 9월보다 8조1498억원(49.5%) 감소했다.

사진=뉴시스

일반회사채 발행은 전월보다 늘었으나 금융채와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이 크게 감소한 점이 영향을 미쳤다.

 

10월 일반회사채 발행 실적은 1조3870억원(19건)으로, 전월(11건·1조1400억원)보다 21.7%(2470억원) 증가했다. 금융채 발행은 70건, 6조원 규모로 전월(160건·13조2405억원)보다 54.7%(7조2405억원) 감소했다.

 

10월 ABS 발행 실적은 31건, 9112억원으로, 9월(99건·2조675억원) 대비 55.9%(1조1563억원) 줄었다. 10월 말 전체 회사채 잔액은 629조8888억원으로, 전월(643조2145억원) 대비 13조3257억원(2.1%) 감소했다. 기업공개(IPO)와 유상증자가 모두 줄면서 10월 주식 발행 규모는 전월보다 36.1% 감소한 4875억원이었다.

 

한편 금융당국은 은행의 유동성 확보를 위해 은행 간 은행채 인수 허용 등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이날 ‘제17회 금융공모전 시상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다양한 방안으로 은행 유동성을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은행이 타은행 발행 은행채를 인수할 수 있게 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정거래법상 이슈와 관련된 문제점을 제거하면서 은행들이 서로 은행채 등 자금을 융통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했다. 이는 최근 자금 수요가 많은 상황인데도 은행이 은행채 발행이 막혀 예금으로만 자금을 조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강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