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계열사 부당지원’ 허희수 SPC 부사장 소환

입력 : 2022-11-24 22:36:34 수정 : 2022-11-24 22:36: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타이어 회장실 등도 압색
檢 ‘신단가 정책’ 관련 자료 확보

SPC그룹의 ‘계열사 부당 지원·배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SPC그룹 허영인 회장의 차남 허희수 부사장을 소환 조사했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전날 허 부사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SPC그룹이 총수 일가의 계열사 지배력 유지와 경영권 승계를 목적으로 2세들이 보유한 SPC삼립(삼립)의 주식 가치를 높이려고 조직적으로 삼립에 이익을 몰아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수사팀은 허 부사장을 상대로 그가 보유했던 계열사 밀다원의 지분을 삼립에 저가로 넘긴 이유와 그룹 차원의 부당 지원에 얼마나 개입했는지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검찰은 이날 계열사 장비를 고가에 사들이는 방식으로 부당 지원한 혐의를 받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에 나섰다.

 

공정거래조사부는 이날 한국타이어와 지주사 한국앤컴퍼니, MKT(한국프리시전웍스) 등 한국타이어그룹 계열사 3곳과 관계사 1곳을 압수수색했다. 조현범 한국타이어그룹 회장 집무실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검찰은 한국타이어가 계열사 MKT를 지원하기 위해 시행한 ‘신단가 정책’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는 한국타이어가 MKT로부터 타이어 무늬를 만드는 생산장비인 ‘타이어몰드’를 다른 제조사보다 비싼 가격에 구매하는 방식으로 부당 지원했다며 한국타이어에 대해 과징금 80억300만원 처분을 내리고 검찰에 고발 조치했다.

 

검찰은 신단가 정책 실행 과정에 조 회장 등 총수 일가가 지시하거나 관여했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이종민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