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기현 “거짓말 달고 사는 ‘흑석거사’ 김의겸, 이제 사퇴해야”

입력 : 2022-11-24 21:00:00 수정 : 2022-11-24 16:52: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대표와 장경태 최고위원, 김의겸 대변인까지 민주당의 거짓말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늘어지고 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권주자로 꼽히는 김기현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처음 제기했다 ‘유감’을 표명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거짓말을 달고 사는 ‘흑석거사(居士)’ 김의겸 의원은 이제 의원직을 사퇴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대표와 장경태 최고위원, 김의겸 대변인까지 민주당의 거짓말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늘어지고 있다”라며 이렇게 적었다.

 

김 의원은 “자정 넘은 시간에 윤석열 대통령과 한 장관 등을 술집에서 봤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진 첼리스트 A씨가 어제 경찰에 출석해 ‘그 내용이 다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아니면 말고 식으로 떠들어대며 국민을 갈라치고 생사람 잡는 일에만 골몰하는 사람은 국회의원 자격이 없다”고 김 의원을 때렸다.

 

이어 “민주당이 거짓말을 당의 신조로 삼고 있지 않다면 백주대낮에 국민을 상대로 대통령과 장관에 대해 거짓말을 일삼은 김의겸 의원에 대해 의원직 제명조치를 해야 할 것”이라며 “민주당은 무엇을 걸 것인지 눈을 부릅뜨고 지켜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경찰과 조선일보 등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한 장관 등의 ‘청담동 술자리’ 의혹 관련해 자정 넘은 시각 이들을 봤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 첼리스트 A씨는 경찰 소환에 불응해오다 전날 오후 서초경찰서에 출석해 “전 남자친구를 속이려고 거짓말을 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의겸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에서 “‘청담동 술자리’를 봤다고 말한 당사자가 경찰에서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면서 “이 진술이 사실이라면 이 의혹을 공개적으로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서 윤석열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국정과 관련한 중대한 제보를 받고, 국정감사에서 이를 확인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며 “다시 그날로 되돌아간다 해도 저는 다시 같은 질문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도 국민을 대신해 묻고 따지는 ‘의무와 책임’을 다하겠다”고 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