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검찰 ‘자택 현금 종이가방 의혹’ 이재명 계좌 추적…민주 “출처 재산 신고에 명시”

입력 : 2022-11-25 05:00:00 수정 : 2022-11-25 16:15: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당 "이 대표 명예 훼손 위한 악의적 주장" 비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면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장동 수사팀’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배우자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제보한 공익 제보자를 불러 조사하고, 이 대표와 주변인들에 대한 계좌 추적에 나서는 등 이 대표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하는 모양새다.

 

24일 뉴시스와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부장검사 강백신)는 최근 법원으로부터 이 대표와 가족 등의 계좌 추적을 위한 영장을 발부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계좌 추적은 이 대표와 주변인 간 자금 흐름 등을 조사하기 위한 조치다.

 

수사팀은 전날에는 김씨의 법인카드 의혹을 제기했던 공익 신고자 A씨를 불러 조사했다.

 

A씨는 검찰 조사에서 지난해 6월 이 대표 측근으로 알려진 전 경기도청 5급 공무원 배모씨가 이 대표 자택에서 현금이 든 종이가방을 들고 나오는 장면을 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씨는 이 돈을 이 대표 통장에 입금하면서 자신에게 '1~2억원 쯤 된다'고 말했다고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돈이 이른바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나왔을 가능성을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6월은 이 대표 측근으로 분류되는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으로부터 대선 자금 명목으로 돈을 받았던 시기와도 일치한다.

 

검찰은 지난해 4~8월까지 총 8억47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김 전 부원장을 최근 구속기소했다. 이 혐의 내용 중에는 6월 초와 6월에 각각 3억원과 2억원을 받았다는 내용도 있다.

 

아울러 또 다른 이 대표 측근인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도 대장동 일당에게 1억4000여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현재 구속 수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대표가 측근들을 통해 대장동 일당의 돈을 전달받았는지 여부를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관련 보도가 나오자, 이 대표 자택에서 통장으로 입금된 1억5000만원의 현금 출처는 2020·2021년 재산신고를 해 공직자 재산신고서에 명시돼 있다는 입장을 냈다.

 

더불어민주당 공보국은 "이 대표는 지난해 6월28일 대통령선거 경선을 위한 기탁금, 경선 사무실 임차 등 2억7000여만원의 처리를 위해 당시 보유하던 현금을 평소 거래하던 도청 농협 계좌에 입금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대표는 2019년 3월20일 1억5000만원, 2019년 10월25일 5000만원 상당의 본인 명의의 농협 통장 예금 인출과 2020년 3월13일 모친상 조의금 등으로 해당 현금을 보유하고 있었다"고 했다.

 

아울러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받은 돈이라는 검찰의 의혹 제기는 성립 불가능하고 이 대표의 명예를 훼손하기 위한 악의적 주장에 불과하다"고 선을 그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