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첫날 조합원 9600명 참여 추산

입력 : 2022-11-24 14:15:35 수정 : 2022-11-24 14:15: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토부, 조합원 2만200명 중 43% 참여
출정식 이후 조합원들 거점별 분산 대기
전국 12개 항만 컨테이너 장치율 63.9%
고속도로 전구간 동행료 면제…종료시까지

화물연대가 24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정부는 이날 열린 출정식에 1만명에 달하는 조합원이 참여한 것으로 추산했다.

 

국토교통부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소속 화물연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지역본부별 의왕 ICD, 부산신항 등 전국 15개소에서 출정식을 갖고 주요 거점별로 분산해 대기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이날 출정식에는 화물연대 조합원 9600명이 참여한 것으로 국토부는 추산했다.

 

집회인원은 광양항 2100명, 의왕 ICD, 당진 현대제철, 군산항 1000명, 부산신항과 울산신항 각각 800명 등이다.

 

정부는 집회 참여 인원은 화물연대 조합원 2만2000명 중 약 43% 수준으로 이날 오전 10시까지 집회과정에서 경찰과 충돌 등의 특이사항과 피해사항은 없다고 전했다.

 

또한 전국 12개 항만의 컨테이너 장치율은 63.9%로 평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전 사전수송에 따라 전날 오후 5시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평시보다 높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화물연대의 파업을 '집단운송거부'로 표현한다. 이는 소속 조합원들이 자영업자이기 때문에 노동조합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정부는 주요 물류거점에 경찰력을 배치하고 운송방해행위 등 불법행위를 차단한다. 또 운행차량에 대해서는 경찰과 보호조치 등을 실시하고 있으며 군위탁 컨테이너 수송차량 등 대체운송수단을 지속적으로 투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어명소 국토부2차관 주재로 화주·운수사 비상회의를 이날 오후 1시30분부터 실시해 비상 수송대책을 점검하고 현장의 의견 수렴 및 정상 운송을 독려할 방침이다.

 

이후 경찰청과 해양수산부, 산업통산자원부, 고용노동부, 행정안전부 등 관계기관과 상황점검회의도 열어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에 대비한다.

 

국토부는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가 시작된 이날 0시부터 종료시까지 고속도로 전구간의 동행료를 면제한다.

 

대상차량은 국토부 지적 대체수송차량으로 식별표지 및 통행료 면제확인증을 발급받은 차량에 한해 면제받을 수 있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이날 대국민 담화문 발표를 통해 "정당한 사유가 없는 집단운송거부가 국가 경제에 매우 심각한 위기까지 초래한다면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에 근거한 업무개시명령도 발동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