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퓨처스 FA 이형종 키움 간다… 4년 총액 20억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24 13:01:47 수정 : 2022-11-24 13:01: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퓨처스 프리에이전트(FA) 외야수 이형종(33)을 영입했다.

키움 구단은 24일 "이형종과 계약기간 4년, 총액 20억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2023시즌 연봉 1억2000만원을 받고, 2024시즌은 연봉이 6억8000만원으로올랐다가 2025년과 2026년은 연봉 6억원씩을 수령한다.

사진=키움 히어로즈 제공

서울고를 졸업하고 2008년 LG에 투수로 입단했던 이형종은 2015년 타자로 전향한 뒤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1군에서 활약하기 시작했다. 2018년부터 2021년까지는 4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칠 정도로 장타력을 뽐냈다.

올해는 26경기에만 출전해 타율 0.264에 홈런 없이 7타점만 올리고 시즌을 마쳤다. KBO리그 통산 성적은 624경기 타율 0.281, 544안타, 63홈런, 254타점이다.

퓨처스 FA는 원소속팀에 직전 시즌 연봉의 100%만 지급하면 된다. 이 때문에 외야수가 부족한 팀들은 이형종 영입에 큰 관심을 보였다.

키움은 지방 구단과 치열한 경쟁 끝에 외야를 보강하는 데 성공했다. 고형욱 단장은 "풍부한 경험을 갖춘 주전급 외야수를 영입해 기쁘다. 이형종의 합류로 짜임새 있는 타선은 물론이며 외야 수비도 강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제껏 키움이 외부 FA를 영입한 사례는 2012년 4년 총액 50억원에 계약한 이택근이 전부였다. 그러나 올해는 앞서 불펜 투수 원종현(35)을 4년 총액 25억원 에 영입한 데 이어, 이형종까지 품으면서 공격적인 전력 보강에 나섰다.

내년부터 원 없이 주전으로 뛸 기회를 얻은 이형종은 "가치를 인정해준 구단에 감사드린다. 키움은 열정이 가득하고 파이팅이 넘치는 팀이다. 올 시즌 선수단이 하나로 뭉치는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응원을 보내주신 LG 팬들께도 감사드린다. 응원을 마음 깊이 간직하겠다. 앞으로 만날 키움 팬들께는 즐거운 야구,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