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철수 "이재명은 '검은 코끼리'…尹·민주당 아무 일 못해"

입력 : 2022-11-24 13:15:50 수정 : 2022-11-24 13:15: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진상·김용 구속…대표직 놓는 게 상식"
"오히려 촛불 뒤 숨어 사실상 대선 불복"
"野 의원들도 목소리 내고 함께 싸울 때"

국민의힘 당권 주자 안철수 의원은 2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신의 생존을 위해 사실상 대선 불복 행보를 택한 순간 대한민국은 방 안에 '검은 코끼리'를 들인 것"이라며 "이 대표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는 윤석열 대통령은 아무 일도 할 수 없고 민주당 역시 새로운 출발을 할 수 없다"고 했다.

 

'검은 코끼리'란 '검은 백조'와 '방 안의 코끼리'의 합성어로, 엄청난 결과를 초래할 사건이라는 것을 누구나 알지만 모두가 모른 척해 해결되지 않는 문제를 뜻하는 용어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안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스스로 측근이자 동지로 부르는 정진상, 김용 두 사람은 이미 구속됐다. 이 대표도 수사와 기소를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이는데, 이 정도면 스스로 대표직을 내려놓는 게 정치의 상식"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안 의원은 이어 "그렇지만 대선 패배 후 국민 다수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을 이용해 국회의원과 당대표라는 방탄조끼를 챙긴 분"이라며 "오히려 이 대표와 민주당은 강성 지지세력을 앞세워 윤 대통령 탄핵과 퇴진을 주장하고 있다. 촛불 뒤에 숨어 사실상 대선 불복 행보를 택한 것"이라고 했다.

 

안 의원은 "이 대표와 민주당이 대선 패배를 받아들이고 국가 발전을 위해 매진했다면 지금쯤 국회는 협치를 통해 민생을 돌보고 복합 경제위기에 대응하고 있었을 것"이라며 "이 대표는 대한민국을 근본부터 흔들고 훼손시키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안 의원은 그러면서 "공적 자리를 이용해 사익을 챙기는 부패세력, 포퓰리스트, 반지성주의, 가짜뉴스와 국민이 함께 싸워야 한다"며 "문제의식을 느끼는 민주당 의원들도 스스로 목소리를 내고 함께 싸워야 한다. 우리가 방치하고 키워냈던 거대한 코끼리를 이제 대한민국 정치에서 끄집어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