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독] 정부 공식 누리집에 ‘성희롱 신고자’ 인적사항 공개 논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24 12:10:25 수정 : 2022-11-24 13:41: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강원도 A기초자치단체, 정부 공식 누리집에
‘성희롱고충심의위원회 회의 개최 계획’ 공개
성희롱 피해 신고자·피신고자·증인 인적사항 노출
취재 시작 30여분 지나서야 해당 문서 삭제
"비공개 문서인데 공개로 된 것 같다" 해명

성희롱 피해사실을 신고한 공무원의 인적사항이 정부의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정보공개)’에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 세계일보 취재에 따르면 강원도 A기초자치단체는 최근 ‘성희롱고충심의위원회 회의 개최 계획’을 정부가 운영하는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에 공개했다.

 

해당 문서에는 회의 일자와 안건, 성폭행 피해 신고자와 피신고자는 물론 주요 증인들에 대한 이름과 생년월일, 소속 부서·직책 등이 모두 공개됐다.

 

24일 정부 공식 누리집에 공개된 ‘성희롱고충심의위원회 회의 개최 계획’. 위 문서에는 성희롱 피해 신고자 등의 인적사항이 공개돼있다.

공개된 문서는 공무원은 물론 일반 시민들도 모두 열람 가능한 자료로, 성희롱 피해를 신고한 직원의 인적사항을 불특정다수가 모두 확인할 수 있는 셈이다.

 

최소 수 시간동안 성희롱 피해 신고자의 인적사항이 고스란히 노출됐지만 A지자체는 상황 파악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지자체는 세계일보 취재가 시작되고 30여분이 지나서야 해당 문서를 삭제했다.

 

A지자체 성희롱고충심의위원회 담당자는 "그런 문제가 있는 줄 몰랐다"며 "비공개 처리 문서인데 공개로 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 같은 해명과는 달리 당초 문제가 된 문서는 ‘부분공개’로 설정된 것으로 확인됐다. 최초 문서 작성부터 성희롱 피해 신고자의 인적사항 등이 공개된 것이다.

 

이 담당자는 ‘신고자에 대한 2차 가해가 될 수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바로 (삭제)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성희롱 피해 신고자 등 인적사항이 공개된 문서는 이날 오전 11시 20여분까지 공개됐다가 현재는 삭제됐다.

 

이에 대해 지역 여성단체는 "A지자체의 명백한 2차 가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춘천여성민우회 관계자는 "(A지자체의 행태는)성희롱 피해 신고자에 대한 명백한 2차 가해"라며 "성인지 감수성이 전혀 없는 상황에서 빚어진 일"이라고 비판했다.


춘천=박명원 기자 03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