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김여정, 尹·정부 싸잡아 “저 천치바보들 보고만 있나?” 외교부 “이례적 민감 반응”

입력 : 2022-11-25 06:00:00 수정 : 2022-11-28 22:44: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 부부장 “그래도 문재인이 앉아 해 먹을 때에는 적어도 서울이 우리의 과녁은 아니었다”

외교부 “북한의 핵 개발을 단념 시키려는 우리의 노력이 북한 정권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점 보여줘”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24일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를 ‘천치바보들’이란 표현을 써가며 조롱했다. 한국과 미국의 대북 독자제재 추진에 반발한 것으로 풀이되는 가운데, 외교부는 북한이 이례적으로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담화를 통해 “(남한) 국민들은 윤석열 저 천치바보들이 들어앉아 자꾸만 위태로운 상황을 만들어가는 ‘정권’을 왜 그대로 보고만 있는지 모를 일”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그래도 문재인이 앉아 해먹을 때에는 적어도 서울이 우리의 과녁은 아니었다”고 맹공했다.

 

이어 “미국과 남조선 졸개들이 우리에 대한 제재압박에 필사적으로 매여 달릴수록 우리의 적개심과 분노는 더욱 커질 것이며 그것은 그대로 저들의 숨통을 조이는 올가미로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부부장은 “지난 22일 남조선 외교부 것들이 우리의 자위권행사를 ‘도발’이라는 표현으로 걸고 들며 그것이 지속되고 있는 것만큼 추가적인 ‘독자제재’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는 나발을 불어댔다”면서 “미국이 대조선 ‘독자제재’를 운운하기 바쁘게 토 하나 빼놓지 않고 졸졸 따라 외우는 남조선 것들의 역겨운 추태를 보니 갈 데 없는 미국의 충견이고 졸개라는 것이 더욱 명백해진다”고 했다.

 

김 부부장은 “나는 저 남조선 졸개들이 노는 짓을 볼 때마다 매번 아연해짐을 금할 수 없다”라며 “미국이 던져주는 뼈다귀나 갉아 먹으며 돌아치는 들개에 불과한 남조선 것들이 제 주제에 우리에게 도대체 무엇을 어떻게 ‘제재’하겠다는 것인지 정말 보다보다 이제는 별꼴까지 다 보게 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무용지물이나 같은 제재 따위에 상전과 주구가 아직까지도 그렇게 애착을 느낀다면 앞으로 백번이고 천번이고 실컷 해보라”고 덧붙였다.

 

김 부부장이 담화를 발표한 것은 지난 22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북한의 미사일 관련 논의를 문제삼은 데 이어 이틀 만이고, 윤 대통령에 대한 비판은 3개월 만이다.

 

외교부는 김 부부장의 막말 수준 ‘담화’에 “북한의 핵 개발을 단념 시키려는 우리의 노력이 북한 정권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고 논평했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회피하기 위해 불법 해상활동과 사이버 활동에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 독자제재 검토에 이례적으로 민감하게 반응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북한이 우리 정부의 강경 입장에 대해 반응하고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