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일선 학교도 파업 전야…경기도교육청, 대체식 등 대응책 마련

입력 : 2022-11-24 11:00:00 수정 : 2022-11-24 10:48: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는 25일 학교비정규직(교육공무직) 총파업이 예고된 가운데 경기도교육청이 급식 식단을 간소화하고 대용품을 제공하는 내용의 대응책을 마련했다.

경기도교육청. 연합뉴스

24일 도교육청은 파업을 앞두고 교육활동에 피해가 없도록 직종별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고 밝혔다.

 

먼저 학교급식의 경우 파업 기간과 조리사·실무사·영양사 등 급식종사자의 참여율에 따라 식단을 간편식 등으로 변경하거나 간소화할 방침이다. 참여율이 50% 미만으로 저조할 경우 간편 조리나 식단 간소화로 변경된다. 50% 이상∼70% 미만인 경우에는 식단 간소화 또는 일부 음식 제공이나 학생 도시락 지참, 급식대용품(빵, 떡, 우유, 외부 도시락)이 제공된다.

 

다만, 파업 참여율이 70% 이상으로 높을 경우 식중독 예방을 고려해 학생 도시락 지참이 권장된다.

 

초등학교 돌봄교실의 경우 학생·학부모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가정통신문 및 문자메시지로 관련 내용을 안내한다. 교육공동체 의견을 수렴해 돌봄교실 운영 여부도 결정한다. 유치원 방과 후 과정이나 특수교육 분야도 의견수렴을 거쳐 운영 여부와 방식을 정하도록 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연대회의)는 교육 당국과의 임금 교섭에서 노동환경 개선, 정규직과 차별 해소 등을 요구하며 25일 하루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노조 측에 따르며 도내 비정규직 직원은 3만명에 이르며, 이 가운데 9000여명의 조합원이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