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한동훈 청담동 술자리’ 없었다… 첼리스트 “다 거짓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24 14:00:00 수정 : 2022-11-24 10:36: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첼리스트 A씨 소환 조사
“전 남친 속이기 위해 거짓말”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 등이 김앤장 변호사들과 함께 심야에 술자리를 했다는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관련, 윤 대통령과 한 장관 등을 술집에서 봤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진 첼리스트가 경찰에 출석해 “다 거짓말”이란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왼쪽),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 뉴시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전날 오후 첼리스트 A씨를 소환해 3시간 가량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에서 A씨는 “(윤 대통령과 한 장관 등을 봤다고 한 말은) 전 남자친구를 속이기 위해 한 거짓말”이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그간 경찰 소환에 불응해왔으나 수사망이 좁혀오자 출석을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술자리 의혹을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에게 의혹을 제보한 A씨의 전 남자친구 B씨의 휴대전화를 포렌식해 A씨가 자정이 넘은 시간에 해당 술집에 있지 않다는 사실도 확인한 상태다.

 

해당 의혹은 지난 7월19일 윤 대통령과 한 장관, 김앤장 변호사 30여명이 서울 청담동의 한 술집에서 자정이 넘은 시간까지 술을 마셨다는 내용이다. 김 의원은 지난달 24일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지난 7월 19∼20일 심야에 청담동의 바에서 김앤장 변호사 30명, 윤 대통령과 술자리를 했느냐’는 질의를 하며 해당 의혹을 제기했고, 이에 한 장관은 “제가 저 자리에 있었거나 저 근방 1㎞ 내에 있었으면 제가 뭘 걸겠다”고 반박한 바 있다.

 

경찰은 A씨의 거짓말이 어떤 경로로 유포됐는지, 김 의원에게 녹음 파일이 어떻게 전달됐는지 등도 수사할 것으로 보인다.


이희진 기자 he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