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기도, 화물연대 총파업에 위기관리 나서… 대응체계 격상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24 10:18:08 수정 : 2022-11-24 10:18: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동연 “불법 엄단만으로 사태 해결 어려워”

‘총파업 후폭풍’이 예고된 경기도가 대응체계를 격상해 위기관리에 나섰다. 김동연 지사는 “불법 엄단만 강조해선 사태 해결이 어렵다”며 “도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24일 도는 이날 0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총파업에 돌입함에 따라 비상수송대책본부장을 철도항만물류국장에서 행정2부지사로 격상했다. 다만, 도는 현재 행정2부지사가 공석이라 균형발전기획실장이 직무를 대리하도록 했다. 앞서 국토교통부도 전날 오후 5시 국가위기관리 매뉴얼에 따른 위기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올렸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가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한 24일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 화물차들이 멈춰 서 있다. 뉴시스

‘경계’ 단계에선 화물수송 차질을 초래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요 물류거점시설 인근에서 주·정차 위반과 불법 밤샘주차(0시~오전 4시) 단속이 이어진다. 불법 방치차량은 견인 조치를 할 수 있다.

 

김 지사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지난 6월 파업 이후 다섯 달이 지나는 동안 그 누구도 적극적 사태 해결이나 약속한 조치 이행에 나서지 않았다”며 정부와 노조 간 ‘적극적 대화’를 요구했다.

 

그는 “불법 엄단만 강조해서는 앞으로도 사태 해결이 어렵다”면서 “물류대란으로 인한 국민 불편과 산업 피해를 막기 위한 국토부, 국회, 경제사회노동위원회와 노사 양측의 책임 있는 노력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경기도는 화물수송 공백과 도민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대체 차량 투입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화물연대 서경지부 노조원 1000여명은 이날 오전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ICD) 오거리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지난 6월 파업 때와 마찬가지로 화물차를 동원한 봉쇄 투쟁에 들어갈 예정이다. 출정식을 마치고 난 뒤 오후부터는 의왕ICD와 평택·당진항으로 인원을 분산해 선전전을 이어가기로 했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