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檢, 이재명 자택 현금 관련 ‘김혜경 법카 의혹’ 제보자 소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11-24 10:08:45 수정 : 2022-11-24 10:08: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대표 자택 현금 등 9시간가량 조사
민주 "이 대표 명예훼손 위한 악의적 주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배우자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처음 알린 공익신고인이 대장동 수사팀에 소환돼 조사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대표 집에 보관된 억대 현금과 관련한 의혹을 확인하기 위한 차원이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부장검사 강백신)는 전날 경기도청 비서실에서 근무한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A씨를 상대로 이재명 대표 자택에서 발견된 현금 등 ‘제기된 의혹 전반’에 대해 9시간가량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3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뉴스1

A씨는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최초 제보한 인물이다. A씨는 이 의혹을 수사하는 수원지검에서 조사를 받은 적은 있지만,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씨는 검찰 조사에서 민주당 대선 예비경선을 앞둔 지난해 6월 이 대표 측근으로 알려진 전 경기도청 5급 공무원 배모씨가 이 대표 자택에서 현금이 든 종이가방을 들고나오는 걸 봤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배씨가 이 돈을 이 대표 명의 통장에 입금하면서 ‘1∼2억원쯤 된다’고 말했다고도 진술했다고 한다.

 

검찰은 이 대표 집에 있던 이 돈이 대장동 일당이 이 대표 측에 건넨 돈이 섞여 있을 가능성을 들여다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법인카드 유용 의혹 사건은 A씨가 지난해 언론에 제보하면서 처음 알려졌다. 이후 A씨는 국민권익위원회에 김혜경씨에 대한 신고와 함께 공익신고자 보호신청을 했고, 권익위는 한 달 뒤 A씨를 공익신고자로 인정해 신변보호 조처했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연합뉴스

검찰이 A씨를 소환한 사실이 알려지자 민주당은 “이 대표는 지난해 6월28일 대선 경선을 위한 선거기탁금, 경선사무실 임차 등 2억7000여만원의 처리를 위해 보유하던 현금을 계좌에 입금했다”며 “해당 돈은 2019년 본인 명의 통장에서 인출하거나 모친상 조의금 등으로 가지고 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일당에게 받은 돈이라는 검찰의 의혹 제기는 성립 불가능하고, 이 대표의 명예를 훼손하기 위한 악의적 주장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이종민 기자 jngm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임지연 '아름다운 미소'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