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선 경선 앞두고 ‘이재명 자택 1억5000만원 현금’ 출처 의혹에 민주 “檢 악의적 주장”

입력 : 2022-11-24 08:59:14 수정 : 2022-11-24 11:49: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받은 돈'이란 검찰 의혹 제기는 성립 불가능”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23일 검찰이 지난해 대선 경선을 앞둔 6월 말 이재명 대표의 자택에 있던 1억5000만원의 현금을 놓고 대장동 사건과 연관이 있을 것이라고 의심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강력 반박했다.

 

민주당은 이날 당 공보국 메시지를 통해 “이 대표는 지난해 6월28일 대선 경선을 위한 기탁금, 경선사무실 임차 등 2억7000여만원의 처리를 위해 당시 보유하던 현금을 평소 거래하던 도청 농협 계좌에 입금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은 “이 대표는 본인 명의의 농협 통장 예금 인출(2019년 3월20일 1억5000만원·2019년 10월25일 5000만원), 모친상 조의금 등으로 해당 현금을 보유하고 있었다”며 “이와 같은 예금 변동 사실을 포함한 해당 현금 보유 사실은 2020년, 2021년 재산 신고해 공직자재산신고서에 명시돼 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따라서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받은 돈이라는 검찰의 의혹 제기는 성립 불가능하고 이 대표의 명예를 훼손하기 위한 악의적 주장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