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원유철·최흥집 가석방… 댓글 조작 혐의 김경수는 또 ‘불허’

입력 : 2022-11-24 06:00:00 수정 : 2022-11-23 22:35: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산업은행 대출을 도와주고 뒷돈을 받은 혐의로 복역 중인 원유철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가석방으로 풀려난다.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는 이번에도 대상에서 제외됐다.

원유철(왼쪽), 최흥집

법무부는 23일 가석방심사위원회 회의를 열고 원 전 의원에 대해 가석방 적격 판정을 내렸다. 원 전 의원은 2013년 산업은행에서 대출을 받게 도와주는 대가로 코스닥 상장사로부터 5000만원을 수수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지난해 7월 징역 1년6개월이 확정됐다. 강원랜드 채용 비리 의혹에 연루돼 올해 2월 징역 3년이 확정된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도 가석방 심사를 통과했다. 둘은 30일 석방될 예정이다.

하지만 김 전 지사는 지난 9월에 이어 이번에도 가석방 심사에서 부적격 판단을 받았다. 김 전 지사는 ‘드루킹’ 일당과 함께 자동화 프로그램을 이용해 포털 사이트의 댓글을 조작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종민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