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한은행, 뉴 쏠 전환고객 700만명 돌파

입력 : 2022-11-24 01:00:00 수정 : 2022-11-23 19:32: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한은행은 ‘내가 만든 금융 스토리, 마이 플랫폼 뉴 쏠(New SOL)’의 이용 고객이 700만명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지난달 20일 출시한 뉴 쏠의 이용 고객 수가 전날 기준으로 22일 730만명을 넘었다”며 “쏠 이용고객의 88% 이상이 뉴 쏠을 이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뉴 쏠 출시 이후 최근 1년간 접속이 없었던 쏠의 신규 이용 고객 수도 20만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쏠(SOL) 출시 이후 한 달 동안 기존 S뱅크에서 쏠(SOL)로의 이용 고객 전환율이 64%인 것을 감안하면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700만명을 넘어 90%에 가까운 전환율을 보인 뉴 쏠(New SOL)의 이용 고객 증가 속도는 매우 빠르다.

 

뉴쏠은 기존 쏠 대비 앱 속도가 최대 4배 빨라졌다. 이와 함께 나만의 홈 화면, 뉴 이체, 스토리 뱅크 등 새로운 기능들을 탑재했다. 특히, 고객이 직접 원하는 메뉴로 홈화면을 구성하는 ‘나만의 홈화면’ 설정 고객이 140만명, 수취인을 계좌번호가 아닌 친구 또는 그룹으로 등록해 바로 이체할 수 있는 ‘뉴이체’ 이용 고객도 40만명을 넘으며, 200만명 이상의 고객이 뉴 쏠(New SOL)의 새로운 기능을 이용하고 있다.

 

또한 ‘금융에 스토리를 더하다’라는 컨셉의 스토리뱅크는 과거 단순 7글자만 입력할 수 있었던 거래내역에서 벗어나 사진과 스토리 등 개인의 일상을 함께 기록할 수 있도록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새로워진 쏠의 빠른 속도와 다양한 기능에 대한 관심으로 뉴 쏠의 이용고객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뉴 쏠 출시 이후에도 고객들의 의견에 계속 귀 기울여 신속하게 반영함으로써 고객 중심을 실현하는 금융 앱으로 완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준영 기자 papeniqu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